[클린미디어] “청소년에 대한 무관심이 선정적 미디어 피해 키워”
[클린미디어] “청소년에 대한 무관심이 선정적 미디어 피해 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종합일간지 천지일보 창간 3주년 기념 사회포럼이 17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클린미디어로 더 밝아지는 청소년’이라는 주제로 열린 가운데 양재고 박중현 교사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솜 기자] 청소년이 유해성 미디어의 영향을 받는 것과 관련, 주변의 무관심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본지와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이 공동개최한 ‘클린미디어로 더 밝아지는 청소년’ 포럼에서 양재고 박중현 교사는 “청소년들이 선정적인 미디어에 무분별하게 노출된 것은 가까이 있는 부모·친구·교사들의 무관심이 가장 큰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교사는 “미디어를 ‘클린’하게 만드는 것보다 청소년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물론 클린미디어의 대책으로 나오는 법적 제재의 강화나 정부의 지도 등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사는 특히 생활고로 혼자 방치돼 있는 청소년들에 대한 관심을 주문했다.

그는 “학교에서 생활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강의를 들으라며 컴퓨터를 지급하고 있으나 방치된 학생들은 오히려 음란성 미디어에 노출되기가 쉽다”며 “철저하게 음란물을 막을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 후 컴퓨터를 지급하지 않으면 독약을 제공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박 교사는 미디어의 행태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그는 “살펴본바 점유율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조·중·동에서도 유해성 광고 등을 발견할 수 있었다”며 “인증 없이 들어갈 수 있는 대중매체의 홈페이지에서까지 그런 내용이 발견된다는 점은 자성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 교사는 이와 함께 ▲미디어 청소년 문제 보도 시 교육적 고려 필요 ▲미디어 스스로 매체 성찰할 것 등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재 2012-08-17 17:45:20
우리 어렸을 때도 사실 야한 만화책 어느정도 보면서 자랐지만 요즘은 해도 해도 너무한 무방비 상태다
혼자 있는 아이에게 컴퓨터가 있고 속도빠른 인터넷이 된다면 그걸로 뭐할까? 공부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