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미디어] “선정성 미디어, 적극적 대처방안 세워야”
[클린미디어] “선정성 미디어, 적극적 대처방안 세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종합일간지 천지일보 창간 3주년 기념 사회포럼이 17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클린미디어로 더 밝아지는 청소년’이라는 주제로 열린 가운데 여의도 여고 박주원 양이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 법 제정 촉구… “청소년이 가장 큰 피해자”

[천지일보=이솜 기자] “국가의 미래인 청소년들을 위해서는 선정적 미디어를 제한하는 법을 만들고 집행해야 합니다.”

17일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본지와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학사모)이 공동개최한 ‘클린미디어로 더 밝아지는 청소년’ 포럼에서 박주원(여의도 여고) 양은 청소년들의 건강한 문화 형성을 위해 선정적 미디어를 제재하는 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양은 “근본적으로 청소년이 접하게 되는 인터넷 미디어의 선정성은 대부분 어른이 만들고 퍼트리고 있다”며 “이러한 선정성을 근절하기 위해서 아무리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사회라도 이를 제한하는 법을 만들고 집행하는 것이 첫째로 이루어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박 양은 다만 선정적인 미디어의 접근을 차단하는 방법은 현실적으로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주변 친구들의 경우만 봐도 부모님의 주민번호를 도용해 접근하는 등 마음만 먹는다면 사이트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양은 이어 “이제는 미디어의 선정성이 청소년을 넘어 초등학생에도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인터넷시대가 갑자기 도래돼 충분한 준비가 이뤄지지 못했지만 이제라도 법을 제정해 더 이상의 청소년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양은 또한 청소년이 선정적 미디어의 가장 큰 피해자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청소년기는 아직 성숙되지 못한 가치관을 가졌으며 외부의 자극과 영향을 스펀지 처럼 흡수하나 판단력은 성인에 미치지 못하는 시기”라며 이유를 들었다.

박 양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비록 다양한 의견의 대화, 비판이 필요한 세상에 살고 있으나 어른들이 이를 무차별적으로 청소년에게 노출시켜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인 2013-03-19 11:32:12
요즘아이들은 대부분 인터넷을 하는데 무슨 신문사 사이트에도 너무 야한 광고들이 얼마나 많은지 심각해요. 왜 정부에서는 그런부분에 손을 대지 못하는지 그런 광고때문에 성문제가 많이 일어난다는 것도 생각해야 하지 않나요?

현지맘 2012-08-17 16:13:05
선정성 광고를 만드는 미디어 주체들은 돈 버는 일에만 급급한 나머지 아이들을 구렁텅이로 빠트려 사회를 불안케 하는 주범이다.

mom803 2012-08-17 16:06:56
인터넷 미디어의 선정성은 대부분 어른이 만들고 퍼트리고 있다”고 말한 박양의 말에 참 부끄러움을 느껴지네요.

김은이 2012-08-17 16:06:12
음란광고의 피해자는 바로 우리 아들 딸들입니다
언론이나 광고를 어떻게 이해하고 수용할 것인지 교육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컬러 2012-08-17 16:06:04
언론사들이 앞장서서 클린미디어화 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미래는 어찌될까 생각해봅니다. 절대적으로 언론사가 개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언론사가 먼저 앞장서 줄 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