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업인단체 “항공료 인상 철회하라”
제주농업인단체 “항공료 인상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18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민의 부담을 가중 시키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항공요금 인상 방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농단협은 성명을 통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인상 이유로 내세운 ‘원가 상승’은 최근 국제 유가 하락에 따라 유류할증료가 인하되고 있는 현실에 비춰 볼 때 전혀 납득할 수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달 18일부터,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3일부터 국내선 모든 노선의 운임을 평균 9.9%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제주농단협은 “항공사들은 제주노선 요금을 짜 맞춘 듯 비슷한 폭으로 인상되는 관행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공정거래위원회는 가격 담합 여부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항공사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공정위에 주문했다.

제주농단협은 이어 “두 항공사는 제주도민과 머리를 맞대고 상생의 해법을 도출해야 한다”며 “정부는 항공사의 요금 인상 횡포를 수수방관하지 말고 제주도민과 이용객의 분노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조 1700억 원, 945억 원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8% 성장하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지난해 국내선에서만 매출이 3203억 원에 달했으며 요금인상을 감안하면 올해 영업이익이 기존 3600억 원에서 3700억 원으로 상향 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