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민간전문가와 안전점검결과 검증받는다”
“고리1호기, 민간전문가와 안전점검결과 검증받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고리원전 1호기 재가동에 앞서 주민들의 추천을 받는 전문가들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안전점검결과를 검증하는 작업이 실시된다.

부산 기장군 장안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장안읍발전위원회는 15일 “원자력안전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된 고리1호기 안전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알아보기 위해 주민이 추천하는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지식경제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태스크포스는 주민이 추천하는 민간전문가 5~6명과 고리민간환경감시센터장, 지경부와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 등 10명 내외가 참여한다.

태스크포스 구성에 대해서는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이 14일 오규석 기장 군수와 고리원전 주변 지역 대표 등 30여 명과 가진 간담회에서 결정됐다.

간담회에서 지경부는 태스크포스에 정부에서 추천하는 전문가가 포함돼야한다고 요구했으나 주민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창국 장안읍 주민자치위원장은 “국제원자력기구와 원자력안전위에서 2차례나 고리1호기 안전점검을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민간전문가들에 의한 안전점검작업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조 위원장은 민간전문가들의 안전조사에서 고리1호기가 문제없다는 결과가 나오면 정부의 재가동 계획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주민대표들은 격납건물에 보관 중인 마지막 남은 감시시편을 꺼내 분석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고리1호기의 재가동은 이번 민간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안전검증 이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