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기출산 아이도 1~2주 늦을수록 유리”
“만기출산 아이도 1~2주 늦을수록 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조현지 기자] 만기출산 아이들도 1~2주 늦게 태어날수록 학업 성적이 유리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임신 37~41주 사이에 태어나는 만기 출산 아이에 비해 조산아들이 건강이나 발달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더 높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연구는 만기출산아 사이에도 모태에 있었던 기간에 따라 차이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 연구에서 만기 출산 아이들은 초등학교 3학년 산수와 읽기 시험에서 대다수가 잘했지만 이 가운데 임신 37주나 38주에 태어난 아이들은 1~2주 늦게 태어난 아이들보다 낮은 시험 결과를 보였다. 37주에 태어난 아이들은 읽기에서 매우 낮은 점수를 받은 비율이 2.3%, 산수에서 문제를 보인 경우가 1.1%에 달했지만 41주 출생아들은 각기 1.8%와 0.9%에 그쳤다.

또 38주에 태어난 아이들도 37주 출생아들보다는 이 비율이 약간 낮았다.

이 연구는 12만 8천 명에 달하는 뉴욕시 공립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으로 이들 중에는 불우한 가정의 학생들도 상당수 포함돼 있다.

한편 이 연구는 2일 전문지 소아과학(Pediatrics)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