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韓, 원유수입 중단 시 관계 재검토”
이란 “韓, 원유수입 중단 시 관계 재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이란 석유장관이 28일(현지시각) 한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이 중단될 경우 한국과 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란 관영 IRNA 통신에 따르면 로스탐 카세미 이란 석유장관은 이날 “한국이 이란산 원유의 도입을 완전히 멈추면 한국과 관계를 재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란이 이러한 입장을 밝힌 것은 한국 정부가 지난 25일 발표한 것에 따른다. 한국 정부는 유럽연합(EU)이 이란산 원유를 수송하는 유조선에 대한 보험과 재보험을 금지함에 따라 7월 1일부터 이란에서 원유 수입을 정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자국 유조선이 사고를 당하면 정부가 배상책임을 보증하는 조치를 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이란산 원유의 대체 물량 대부분을 이라크와 쿠웨이트,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이미 확보했다고 정부는 덧붙였다.

EU 역내의 보험사들은 원유 수송과 관련한 보험과 재보험을 취급하고 있다. 따라서 EU의 조치로 인해 이란산 원유를 선박으로 운송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졌다.

세계 4번째 이란산 원유 도입국인 한국이 수입 중단을 공표한 것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