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D 페스티벌 2012’ 부산서 열린다
‘국제 3D 페스티벌 2012’ 부산서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국내외 3D 콘텐츠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제행사가 열린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오는 12월 6~7일 이틀간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내 ‘영화의 전당’에서 ‘국제 3D 페스티벌 2012’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대회는 3D 영화와 영상, 애니메이션 등 3D 콘텐츠 관련 국내 유일의 행사로, 지난해 1회 대회는 서울에서 열렸다.

올해는 코리아 3D 어워드, 국제 3D 컨퍼런스, 국제 우수 3D 콘텐츠 시사회, 아시아 3D 콘텐츠 마켓 플레이스, 3D 영상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이 중 코리아 3D 어워드는 국내 우수 3D 콘텐츠를 발굴해 시상하는 행사로, 대상 1편과 최우수상 2편 등 총 8편을 선정해 시상한다.

국제 3D 컨퍼런스에는 해외 3D 콘텐츠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돼 세계 3D 콘텐츠 제작 현황과 유통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국내 3D 콘텐츠의 해외진출 전략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