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로비 의혹’ 임혜경 부산교육감, 경찰 출두
‘옷 로비 의혹’ 임혜경 부산교육감, 경찰 출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옷 로비 의혹’으로 논란을 빚은 임혜경 부산시교육감이 16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두했다.

임 교육감은 오후 2시께 경찰청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옷 로비) 의혹에 대해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오늘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유치원 증설이 로비의 대가였는지를 묻는 말에 “저도 기사를 보고 (유치원 증설 사실을) 알았다”면서 “그것은 북부교육청에서 권한을 갖고 하는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그는 ‘사퇴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시민 여러분께 미안할 뿐”이라고만 답했다.

경찰은 임 교육감을 상대로 옷을 받은 경위와 대가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특히 옷을 준 사립유치원장 2명에게 업무 편의를 봐 줬는지와 옷을 돌려준 경위를 자세히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은 또 임 교육감이 지난해 4월 16일 받은 원피스 등 3점 외에 5∼6월께 추가로 받은 재킷 값을 누군가 대납했는지도 조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