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2천500만 명 시대… 5월 취업자 47.2만 명↑
취업자 2천500만 명 시대… 5월 취업자 47.2만 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월째 매달 40만명 이상 취업, 고용률 4년 만에 최고치
통계청 5월 고용동향 발표

(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취업자 수가 처음으로 2천5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취업자가 47만 2천 명 늘어 8개월 연속 40만 명 기록을 이어간 덕이다.

고용률은 60%대에 진입하며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3.1%로 작년 같은 달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13일 통계청의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기준 전체 취업자 수는 2천513만 3천 명, 실업자는 80만 7천 명을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취업자 2천500만명 돌파는 2010년 5월 2천400만명을 넘어선 이후 불과 2년 만이다.

우리나라의 15세 이상 인구는 4천151만 9천 명으로 51만 6천 명 늘고, 경제활동 인구는 2천593만 명으로 46만 명 증가했다.

월 취업자 40만 명 증가 기록은 작년 10월 50만 1천 명 이후 8개월째 이어졌다.

취업자는 도매 및 소매업(10만 9천 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9만 2천 명), 교육서비스업(8만 8천 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6만 1천 명) 등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고용률은 작년 같은 달보다 0.4%포인트, 3월에 비해 0.8%포인트 높은 60.5%를 기록해 2008년 6월(60.5%) 이후 가장 높았다.

또 고용률 60%대 회복은 작년 7월(60%) 이후 10개월 만이다.

15~64세(OECD 비교기준) 고용률도 65.1%로 0.4%포인트 상승했다.

취업구조를 보면 임금근로자 중 상용직이 35만 6천 명 늘었지만, 일용직은 13만 6천 명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에는 자영업자가 18만 6천 명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50대, 60대 취업자가 28만 2천 명, 27만 8천 명 늘어 고용률 상승을 주도했다.

20대와 30대는 인구가 5만 2천 명, 11만 5천 명 각각 줄어든 탓에 전년 동월대비 4만 2천 명, 9만 5천 명 감소했다.

성별 고용증가율은 남자(0.5%포인트)보다 여자(0.4%포인트)보다 높았다. 전체 취업자 수에서 남녀 비는 남자 1천456만 2천 명, 여자 1천57만 1천 명이다.

4월 실업자는 80만 7천 명으로 1만 2천 명(4.4%) 감소했다. 작년 6월 이후 12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하락세다.

실업률(3.1%)은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미국(7.9%), 호주(5.2%), 일본(4.8%), 독일(5.2%), 프랑스(9.7%), 스페인(24.7%) 등 주요국과 비교해도 무척 양호한 상태다.

청년실업률(15~29세)은 8%를 기록, 4월보다 0.5%포인트 떨어졌다. 연령별로는 15~19세(16.7%), 20~24세(35.4%)에 크게 늘고 나머지는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쉬었음(-10만 3천 명), 재학 및 수강 등(-6만 5천 명), 심신장애(-3만 3천 명) 등이 감소했지만 연로(17만 명), 가사(15만 7천 명) 등의 증가로 5만 6천 명 늘었다.

취업준비자는 54만 1천 명으로 4만 2천 명 줄고 구직단념자도 6만 6천 명이 감소해 19만 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