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서 실종된 60대 男 나흘만에 구조
한라산서 실종된 60대 男 나흘만에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한라산에서 실종됐던 60대 남성이 나흘만에 구조됐다.

제주도소방방재본부는 6일 오전 9시 50분께 한라산 해발 1600m 삼각봉 부근에서 실종됐던 강모(62, 서울시 강서구) 씨가 육군 특전사 대원에 의해 발견됐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강 씨는 저체온증과 탈진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는 제주해경청 항공대 헬기에 의해 40여 분만인 오전 10시 30분쯤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강 씨는 지난 3일 한라산 등반에 나섰다가 지인과 마지막 통화를 한 후 연락이 끊겨, 가족들이 실종 신고를 했다.

119와 경찰 등은 강 씨의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마지막으로 수신이 잡힌 한라산 관음사 기지국 부근에서 구조인력과 구조견 등을 동원해 수색해 왔다.

하지만 119는 강 씨가 실종된 지 사흘째인 5일 수색작업을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 경찰은 현재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옥 2012-06-06 15:12:11
가족들이 얼마나 애가 탔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