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강수경·강경선 다른 논문 모두 조사”
서울대 “강수경·강경선 다른 논문 모두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서울대는 줄기세포 논문 조작 의혹이 제기된 서울대 강수경·강경선 교수가 발표한 다른 논문들도 조사하겠다고 4일 밝혔다.

서울대 이준식 연구처장은 이날 “논문 조작 의혹 건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한 조치를 위해 의혹이 제보된 논문을 중심으로 해당 두 교수가 공저로 발표한 다른 논문도 조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기존에 의혹이 제기된 강수경 교수의 논문 15편과 함께 두 교수의 공동 논문을 추가 조사하겠다는 것이다. 두 교수의 공동 논문은 2007년 이후 최소 25편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연구처장은 “이번 조사를 위해 내·외부로부터 접근을 차단하고 연구노트와 원실험데이터 등을 조기에 확보했다”며 “내일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어 예비조사 결과를 심의하고 본조사의 세부사항을 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초 한 익명의 제보자가 ARS지 편집장에게 강수경 교수의 논문에 실린 실험결과 사진이 중복 사용됐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면서 불거졌다.

강경선 교수는 앞서 강수경 교수의 논문 14편 가운데 4편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려 책임 문제가 확산되기도 했다.

한편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예비조사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첫 회의를 열고 강 교수의 논문 14편에 대한 검증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