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전시장 둔갑한 미술관 대표 입건
음란물 전시장 둔갑한 미술관 대표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음란물 전시 및 포르노 상영으로 외설 논란에 오른 제주 성(性)테마파크 대표가 입건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2일 음란물을 전시·상영한 혐의(음란물 전시 및 상영)로 제주도 내 성(性)테마 대표 강모(70)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 씨는 지난 5월 23일 개장한 제주도 제주시 노형동 소재 테마파크 미술관에서 음란물 수십 점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보여주고, 미성년자 관람불가 등급의 ‘옥보단 3D' 영상물을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곳에서 상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테마파크는 애초 유리를 소재로 한 유리 미술 공예 테마로 1종 미술관을 조성하려고 관광진흥기금 28억 원을 융자받아 건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테마파크 측은 설립 변경 계획을 신청했으나 제주도로부터 승인을 받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