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당 정체성ㆍ노선 재검토 본격 착수
통합진보, 당 정체성ㆍ노선 재검토 본격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레부터 세 차례 토론회..색깔론ㆍ패권주의 극복방안 토론

(서울=연합뉴스) 통합진보당 새로나기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석 당선자)는 29일 당내외 인사 각 5명씩 10명의 위원을 선임하고 당 정체성과 운영방안, 노동정치 세력화 방안 등 당 혁신방안 마련에 본격 착수했다.

특위는 당 혁신 방향 및 중점 과제 선정을 위해 '민주주의와 소통'(5월 31일), '새로운 가치 노선'(6월 5일), '통합진보당과 노동정치'(6월 7일) 등을 주제로 세차례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어서 신-구당권파간 격론이 예상된다.

민주주의와 소통 부문에서는 당내 패권주의, 진성당원제, 폐쇄적 조직문화 및 권위적 소통문화에 대한 점검과 대안 마련이 주요 토론 주제로 정해졌다.

새로운 가치와 노선 부문에서는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는 색깔론, 대중적 진보정당으로의 가치 확장, 민생정치 등이, 노동정치 부문에서는 주요 지지 기반인 민주노총을 포함한 노동세력과의 관계설정 문제 등이 주로 논의된다.

박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두번째 토론의 경우 우리 당이 정말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가기 위해서는 진보시즌2 운동처럼 확장된 가치, 새로운 가치를 수용하고 정립할 필요가 있다는 문제의식이 핵심"이라며 "서민의 삶을 챙기는 민생정당이 되기 위해 나아가야 할 가치, 노선이 무엇인지 열린토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에서 궁금해하는 대북 관점, 한미관계 등도 검토할 수 있다"며 "그 문제만 따로 떼어 토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일부 언론이 앞서서 종북주의 척결 토론을 한다고 했는데,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노총과의 관계설정에 대해서는 "과거 민노당 시절부터 민노총을 중심으로 한 조직노동과의 긴밀한 관계설정을 해왔으나 노동정치의 상상력 범위도 훨씬 확장될 필요가 있다"며 "민노총과의 관계를 없앤다는 의미가 아니라 배타적 지지관계가 과연 유효하고 유의미한가, 필요한가에 대해서는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구성된 특위에는 당내 인사로는 천호선 전 대변인, 정연욱 전 지방지치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포함됐고 당외 인사로는 김승호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 김은희 여성정치세력 민주연대 대표 등이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