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의혹 日 주재 中외교관 출두 거부 귀국
스파이 의혹 日 주재 中외교관 출두 거부 귀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스파이 의혹이 있는 일본 주재 중국 대사관의 외교관이 일본 당국의 출두 요구를 거부하고 중국으로 귀국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과 공안당국은 주일 중국 대사관에 근무하던 1등 서기관(45)이 외국인등록증명서를 부정 사용해 은행계좌를 튼 뒤 일본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를 포착해 출두를 요청했다. 하지만 그는 출두 요구에 응하지 않고 중국으로 일시 귀국했다.

문제의 1등 서기관은 중국 인민해방군의 정보기관인 총참모부 출신으로 공안당국은 일본 국내에서 첩보활동을 한 것으로 보고 그가 접촉한 인사들을 상대로 일제 조사에 나섰다.

이 외교관은 2007년 7월 경제담당으로 주일 중국 대사관에 부임했다. 그는 과거 일본 정치인의 산실인 마쓰시타(松下)정경숙에도 적을 두고 있었으며, 세계 각국에서 첩보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정보기관인 총참모부 제2부에 소속돼 있었다.

일본 경찰은 그가 총참모부의 지시를 받고 외교관으로 위장해 스파이 활동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교관은 2008년, 과거 도쿄대 연구원이었을 때 취득한 외국인등록증명서를 이용해 외교관 신분을 속이고 은행계좌를 개설했으며, 이 계좌로 중국에 진출하려던 건강식품판매회사로부터 고문료 명목으로 매달 10만 엔(약 150만 원) 안팎을 입금받았다.

이는 외교관이 개인의 이익을 목적으로 한 상업활동을 금지하는 빈 조약에 저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