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종교focus]인터뷰 |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특집-종교focus]인터뷰 |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만희 총회장이 유럽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지난 1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과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번 유럽순방은 東成西行의 시작”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선지자가 자기 고향과 자기 집 외에서는 존경을 받지 않음이 없느니라(마 13:57)’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 말씀처럼 이 사람 또한 땅 끝, 동방의 대한민국에서는 버린 돌이거든요. 이 사람을 받아주지 않는 것도 버린 거나 마찬가집니다. 그러나 그 버린 돌이 유럽에서는 인정받고 환영받은 거거든요. 하나의 빛이 된 것이지요.”

동성서행(東成西行)의 역사를 알리기 위해 11일간의 여정으로 유럽순방길에 올랐던 신천지교회 이만희 총회장은 이번 유럽순방의 성과를 ‘빛’이라는 말로 일관했다. 하나님의 말씀이 없어 어둡고 무지한 곳에 오늘날 신천지에서 이루어진 하나님의 역사와 계시의 말씀을 전했으니 곧 빛이 되고 생명이 됐다는 말이다.

이 총회장은 “유럽 집회에 많은 목사와 성도들이 와서 듣고 너무 좋아했다. 심지어는 공항까지 따라 나와 울며 안타까워하는 이들도 있었다”며 “그 모습을 보니 여기에 전해진 말씀이 효과를 발할 것 같다는 확신이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유럽순방은 하나님이 바라고 원하셨던 일”이라며 “유럽에서 시작된 하나님의 역사(西氣東來)가 이제 때가 되어 땅 끝 동방의 대한민국에서 이루어졌음을 다시 저 서방 세계에 알리는 ‘동성서행’의 역사를 유럽뿐 아니라 전 세계에 알려 구원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은 인터뷰 서두에서 자신을 가리켜 ‘버려진 돌’로 비유한 바 있다. 이는 작금의 한국교회가 ‘신천지’는 성경대로 이루어진 곳임을 사람의 말이 아닌, 성경 말씀을 들어 증거하고 있어도 좀처럼 마음을 열고, 귀를 열어 들으려 하지 않고 핍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치 사람에게는 버린 바된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된다는 예수님의 말씀처럼, 지금 한국교회의 행보는 예수님을 멸시하고 천대하던 초림 때와 너무도 닮아있다.

그래서인지 이 총회장은 “이곳 (유럽)사람들은 자기네들이 지금까지 잘못 믿어왔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면 목사, 평신도 할 것 없이 낮아지는 마음으로 회개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 모습은 우리 한국(교회)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 총회장은 “세계의 모든 종교인들, 특히 기독교인들이 참으로 하나님을 믿는다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이 돼야 한다”며 “신약의 모든 예언이 이루어졌음을 성경을 통해 확인하고 믿어 모두 함께 구원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만희 총회장이 유럽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지난 1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과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쪼매난이쁜이 2012-06-12 14:47:12
어찌 저리 이쁘시데..

깜순이 2012-06-05 20:08:16
신약의 모든 예언이 이루어졌음을 성경을 통해 확인하고 믿어 모두 함께 구원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하신 그말씀에 너무 감동적입니다

김석원 2012-06-05 14:15:36
유럽에서 인정하신 하나님의 목자 대단하십니다
말씁 한번 듣고 싶네요

배부르다 2012-05-30 16:47:19
우리 신천지를 더이상 부인 하지 못할 이와 같은 증거들이 더 나오길 바랍니다.

야호야호 2012-05-29 20:46:31
유럽의 반응이 정말 놀랍네요. 한국과는 너무나도 다른 반응에 오히려 더 관심이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