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그리스 신용등급 ‘CCC’로 강등
피치, 그리스 신용등급 ‘CCC’로 강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가 그리스의 국가 신용등급을 한 단계 강등했다.

17(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그리스의 정치 불안으로 유로존 탈퇴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종전 ‘B-’에서 ‘CCC’로 한 단계 낮췄다.

피치는 “이달 총선 이후 그리스 정치권이 연립정부 구성에 실패했다”며 “다음 달 17일 치러지는 재선거에서 유럽연합과 국제통화기금 등이 요구하는 긴축을 지지하지 않는 정당이 승리할 경우 유로존 탈퇴 우려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지난 2일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CCC’로 올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