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특집 Focus] 이만희 총회장 ‘동성서행’ 유럽강연 내용
[종교특집 Focus] 이만희 총회장 ‘동성서행’ 유럽강연 내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총회장의 유럽 순방 노선

“땅 끝 동방의 나라 한국서 이룬 신약증거”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예수님이 주신 약속의 복음을 유럽에 전해주었다. 그 말씀이 오늘날 땅 끝 동방의 나라 한국에서 이루어졌다. 이는 전무후무한 말씀이며 성경대로 이룬 신약 실상의 말씀을 가감 없이 여러분에게 증거하고 알리고자 한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이만희 총회장은 지난 12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 집회에서 이같이 전하며 신약 실상의 말씀을 가감 없이 증거했다. 이번 말씀대성회에는 독일 목회자를 비롯한 유럽, 아프리카의 목회자와 신학자 400여 명이 참석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만희 총회장은 “오늘 저는 성경에 약속하신 하나님의 말씀(마 24장, 마 13장)과 계시록에 대해서 전하고자 한다”며 “증거하는 이 말씀은 신약성경이며, 이는 전무후무한 일이다. 약속을 이룬 실상을 보고 믿으라고 말씀하셨다(요 14:29). 오늘날 이루어졌기에 알리고자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마태복음 24장부터 요약해 설명했다. 제자들이 예수님에게 ‘세상 끝, 주의 임하심, 성전이 무너짐’에 대해 묻는 성구를 설명한 이 총회장은 “이 문제는 전쟁이다. 어떤 전쟁이냐. 이 세상에 육적 전쟁이 일어나서 성전이 무너지고 멸망자가 거룩한 곳에 서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아니다. 자의적인 판단으로 세상 전쟁이라는 말을 하고 그 말로 하여금 사람들의 생각을 흐리게 한다. 그러나 이는 세상 전쟁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70억을 살리는 말씀”
그는 “기성교회에서는 ‘큰 전쟁이 일어나면 휴거하는 사람만 산다’고 했다. 인구 70억은 모두 죽는다는 말이 아닌가. 이는 70억을 죽이는 말”이라면서 “이제는 한 세대가 가고 새로운 한 세대가 오는 중차대한 시대다. 신앙인은 정신을 바짝 차리고 하나님의 말씀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성경에서 답을 구해야 한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 총회장은 “전쟁은 초림 때를 보면 안다. 예루살렘은 누가 점령했는가. 사탄·뱀이라고 하는 바리새인이 예루살렘을 점령했다”며 “예루살렘은 누가 역사했나. 길 예비사자 세례요한이 있던 곳이다. 예수님은 바리새인과 싸웠다. 주먹이 아닌 교리, 즉 말씀을 가지고 싸웠다”고 말해 세상 끝 즉 말세에는 하나님의 나라와 사단의 나라가 말씀으로 전쟁을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추수에 대해 “마 24:29~31 해달별(창 37:9~11 야곱의 가족 비유)이 어두워지고 떨어진 후 예수님이 천사와 함께 와서 추수하는데 이 말씀도 육적인 의미로 해석해선 안 된다”며 “또 예수님이 마 13장에서 추수를 약속하셨다. 추수 때는 세상 끝이라 했다. 세상 끝은 무엇인가. 지구촌이 없어지는가. 아니다. 예수님의 밭, 즉 예수교회인 기독교의 종말이며, 알곡 신앙인을 추수하는 것”이라면서 말씀을 바로 깨달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회장은 계시록에 대해 “계시록은 깊이 있게 생각해야 한다. 계시록 전장이 가감 없이 다 이루어졌다면 작은 일이 아니다”며 “증거물을 놓고 말을 전해줘도 안 믿으면 하나님이 와도 안 믿을 것이다. 참으로 천국을 원하고 영생을 원하고 구원을 원한다면 말씀에 따라 살아가야 한다”고 실상을 믿는 믿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성취와 증험있어야 진짜”
이 총회장은 “계시록에 나오는 재앙 등을 이 시대가 자의적인 판단으로 세상의 전쟁이라고 한다. 보지도, 듣지도, 지시도 받지 않은 사람이 자의적 판단을 남발하면 거기에 현혹되는 사람이 있다”며 “진짜가 왔을 때는 거짓말이 드러난다. 신 18:22에 우리가 하나님이 보낸 사자인지 어떻게 알겠는가라고 했을 때, 하나님이 ‘성취와 증험’이 없으면 내가 세운 사람이 아니라고 했다”면서 하나님의 목자는 증거물을 드러내 실상을 증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계시록 전장의 말씀을 요약해 증거하면서 “배도자·멸망자·구원자가 출현한다. 이는 비밀이다. 이는 예수님이 계시해 주셔야 깨달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회장은 요한계시록에 대해 “요한이 계시록을 기록했는데 누구의 계시인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다. 하나님이 본래 속히 될 일을 종들에게 보이기 위해 예수님께 봉한 책을 주셨다”며 “예수님은 책을 열어서 천사에게 주고, 천사는 계시 책을 받아 요한에게 전달한다. 실상 때는 옛날 요한이 아니라 새요한 때이다.

새요한은 이것을 종들에게 알려준다. 하나님의 목적은 계시를 종들에게 알리는 것”이라면서 종들은 계시를 알기 위해선 새요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이 외에도 길 예비사자 7별, 배도한 선민을 멸망시킨 멸망자 7머리 10뿔 짐승, 멸망자와 싸워 이기고 하나님의 나라 12지파를 창조한 이긴자, 계시의 말씀 새노래, 하나님의 인 맞은 첫 열매 14만 4000명, 사단의 조직체인 바벨론, 만국을 무너뜨린 음행의 포도주, 생명나무와 선악나무 등 계시록 전장에서 증거한 말씀을 성경적으로 깨달아 실상을 믿어야 하나님께 인정받는 신앙인이 되고 구원받을 수 있다고 증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깜순이 2012-05-22 16:17:35
회개하고 기도하여서 천국 말씀 꼭 듣기를 원합니다

최고ㅋㅋ 2012-05-22 07:26:05
놀랍고 멋집니다!!

kwauj77 2012-05-21 23:03:36
아멘^^ 감사합니다!!!

선한목자 2012-05-21 21:13:07
'동성서행'보고 들은 자만이 알수가 있읍니다.
하나님의 역사가 대한민국에서 이루어짐에 감사드립니다.
이 복음 땅끝까지 전파하여 만국소성하는 자됩시다.

깜순이 2012-05-21 13:47:35
동성서행 동쪽에서 이루어진것을 서쪽에서 행한다는 이말씀이 정말로 진리의말씀인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