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올랑드, 첫 정상회담서 “그리스 유로존 잔류 희망”
메르켈-올랑드, 첫 정상회담서 “그리스 유로존 잔류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신임 프랑스 대통령이 그리스가 유로존에 잔류하기를 희망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15일(현지시각) 메르켈 총리와 올랑드 대통령은 베를린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과 프랑스는 그리스의 경제 성장을 위한 추가적인 조치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는 그리스가 유로존에 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올랑드 대통령도 “어떤 일이 있어도 그리스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면서도 “우리가 그리스의 경제 성장을 도울 것이라는 것을 그들은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또 유럽에 대한 두 국가의 공동 책임을 언급한 뒤 양국의 우호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유럽은 프랑스와 독일이 유로존 위기에 대한 해법을 찾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