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당선…역할분담론 탄력
[영상뉴스]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당선…역할분담론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이인호 기자] 19대 국회 민주통합당 첫 원내대표로 박지원 후보가 선출됐습니다.

박 신임 원내대표는 경선에서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67표를 얻어 60표를 획득한 유인태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습니다.

당선된 박 신임 원내대표는 총선 패배로 인해 물러나는 현 지도부를 대신해 비대위원장으로서 당무를 총괄하며 다음 달 당 대표 경선을 관리하는 중책을 맡게 됩니다.

앞서 박 신임 원내대표는 경선 1차 투표에서 127표 중 49표를 얻어 과반 득표에 실패해 35표를 획득한 유인태 후보와 함께 결선에 진출했습니다.

또 전병헌 후보는 28표, 이낙연 후보는 14표로 탈락했고 무효는 1표 나왔습니다.

당초 1차 투표에서 승부가 갈릴 것으로 예측한 것과 달리 2차 투표에서 근소한 표차로 승리한 만큼 후보 3명으로 구성된 비박(非박지원) 연대가 힘을 발휘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박 신임 원내대표는 당내 화합이라는 숙제를 떠안게 됐습니다.

박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후 인사말에서 이해찬·박지원 역할분담론에 대한 당원들의 경고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지원 |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거기에 대한 사과를 하고 진심으로 반성을 했습니다. 그러나 결과에 승복하는 것은 더 큰 민주주의이기 때문에 오늘 저는 여러분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입니다.”

이어 민주통합당의 최대 개혁 혁신은 정권 교체라며 치열한 경선을 통해 국민의 지지를 받는 후보자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지원 |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국민은 우리에게 정권을 줄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이것을 위해서는 치열한 대통령 후보의 경선을 통해서 먼저 국민의 지지를 받는 그러한 당 내 후보를 만듭시다.”

박지원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논란을 빚었던 역할분담론이 탄력을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편집: 이인호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