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군자가 됩시다] 하늘을 두려워할 줄 안다
[SPECIAL-군자가 됩시다] 하늘을 두려워할 줄 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다운 지도자상‘ 君子’ 도덕적으로 완성된 인격자
하늘이 자신에 부여한 사명 알고 두려워할 줄 알아야

▲ 공자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사회가 뒤숭숭하고 세상이 시끄러울수록 사람들은 지금의 상황을 정리하고 안전하고 평안한 세상을 만들어줄 누군가를 기다리게 된다. 한마디로 말해 ‘참다운 지도자’가 나타나 인류가 평화로움과 조화 속에 어울려 살아갈 수 있기를 소망하는 것이다.

바로 이러한 인간상, 참다운 지도자상을 유교에서는 군자(君子)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도덕적으로 완성된 인격자를 일컫는 ‘군자’가 되기 위해서는 어떤 조건을 갖춰야 하는가.

유학 경전 중 하나인 논어(論語)에는 지도자가 갖춰야 할 조건에 대해 기록돼 있다. 공자가 말하는 완성된 인격자로서의 지도자상은 시공간을 뛰어넘어 오늘날에까지 이른다. 논어에는 다음과 같이 군자가 두려워해야 할 세 가지에 대해 언급한 대목이 있다.

‘군자유삼외 외천명(君子有三畏 畏天命) 외대인 외성인지언(畏大人 畏聖人之言)’

이는 ‘군자에게는 세 가지 두려워해야 할 것이 있으니 하늘을 두려워해야 하고, 대인을 두려워해야 하며, 성인의 말을 두려워해야 한다’는 말로, 하늘이 내게 부여한 참다운 인간의 길을 가야 할 사명을 엄숙히 따르고 성인의 말씀을 존중해 엄숙히 따라야 한다는 의미다.

자기에게 사명을 맡긴 하늘을 두려워할 줄 아는 사람이야말로 수많은 유혹과 갈등의 길에서도 심지를 올바르게 할 수 있다는 말일 것이다.

논어에서 소인에 대해 언급한 부분이 있으니 바로 ‘소인 부지천명이불외야(小人 不知天命而不畏也) 압대인 모성인지언(狎大人 侮聖人之言)’이다. 즉 소인은 천명을 알지 못해 두려워하지 않으며, 높은 어른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존경하지 않고 성인의 말씀을 업신여긴다는 것이다.

여기에서도 보이는 것처럼 군자와 소인의 차이는 하늘의 뜻을 알고, 하늘을 두려워할 줄 아는 것이며, 다른 이의 말에도 귀를 기울일 줄 아는 것이다. 또한 군자는 우러러 하늘에 부끄럽지 않고 굽어보아도 사람들에게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기를 바라던 한 시인의 말처럼 군자 또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 자신을 갈고 닦는 사람일 것이다.

또한 ‘천명을 알지 못하면 군자가 아니다(不知命 無以爲君子也)’라고 했으니 하늘의 뜻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힘쓰고, 오늘날 군자로서 갖춰야 할 또 다른 조건에는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 군자가 되기 위한 첫걸음이 아닌가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890 2012-05-04 15:37:20
참다운 지도자라 하니 정치인들께서 갖추셔야 할 이상향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나 2012-05-03 15:37:07
아멘 성경말씀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