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검찰 출석… 檢 “대가성 집중 조사”
최시중 검찰 출석… 檢 “대가성 집중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10시 40분쯤 대검찰청에 출석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주중 사전 구속영장

[천지일보=이솜 기자] 서울 양재동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시중(75)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피내사자 신분으로 소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최재경 검사장)에게 조사받고 있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 나온 최 전 위원장은 취재진 질문에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라는 말을 남긴 뒤 조사실에 들어갔다.

검찰 출석 과정에서 언론노조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기습적으로 피켓시위를 벌여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최 전 위원장은 양재 복합유통센터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인허가 청탁을 목적으로 수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파이시티 전 대표 이모 씨가 지난 2007~2008년쯤 최 전 위원장에게 복합유통단지 인허가 청탁을 해달라는 명목으로 건설업체 대표이자 최 전 위원장의 중학교 후배인 브로커 이모(구속) 씨에게 11억여 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브로커 이 씨가 최 전 위원장에 대한 로비 명목으로 돈을 받아간 정황을 파악한 검찰은 이 중 5~6억 원가량이 최 전 위원장에게 전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혐의에 대해 최 전 위원장은 지난 23일 한 방송을 통해 “돈은 받았지만 대가성은 아니었다”며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이 기획한 여론조사를 비롯, 정치 비용으로 이 돈을 썼다고 밝혔다.

최 전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에 이번 수사가 2007년 대선 자금 수사로 확대될지도 주목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최 전 위원장을 상대로 돈의 액수와 사용처, 대가성 여부 등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검찰은 브로커와의 돈 거래 시기인 지난 대선 전후의 최 전 위원장의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최 전 위원장을 조사한 후 알선수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브로커 이 씨를 통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에게 로비 자금으로 10억여 원을 건넸다는 이 전 대표의 진술을 확보, 다음 주 박 전 차관을 소환할 방침이다.

이날 검찰은 오늘 오전 박 전 차관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