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인터뷰] 부산서 3선 의원이 된 민주통합당 조경태
[영상뉴스-인터뷰] 부산서 3선 의원이 된 민주통합당 조경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감사합니다. 지역의 발전을 넘어 큰 정치를 하라는 여망이 담겼다고 생각합니다”

부산 사하을에서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민주통합당 조경태 당선자는 17일 천지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선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조 당선자는 “지역구 국회의원은 지역을 위해 노력한 것을 선거에서 평가받는다”며 “지역 업무처리 능력, 서민을 위한 정책을 높게 평가해주신 것 같다”고 승리요인을 꼽았다.

원내 활동 계획을 묻자 “서민의 대변자가 되고 싶다”며 “서민을 위한 헌법과 제도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민주통합당의 총선 결과에 대해 “다수당이 될 좋은 기회를 놓쳤다”며 “임종석 후보 등 공천과정에서 오만함이 보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계파, 줄 세우기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며 “겸손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안철수 조기 영입론’에 관해서는 “안 원장이 들어오시면 좋지만, 지나치게 강요할 사항은 아니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일각에서 제기된 원내대표 출마설에 대해서는 “국민이 원하면 문지기라도 하겠지만 스스로 나서지는 않겠다”면서도 “당이 원한다면 구원투수로 나설 의향은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당선자는 마지막으로 “열심히 땀 흘리고 일하는 사람이 대접받는 사회적 제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