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IMF 재원에 4300억 달러 지원 합의
G20, IMF 재원에 4300억 달러 지원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존 국가 가장 많은 2000억弗… 한국 150억 달러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한국을 비롯한 주요 20개국(G20)이 글로벌 금융위기 차단을 위해 국제통화기금(IMF) 재원을 4천300억 달러 이상 확충하는 데 합의했다.

20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이후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기자회견을 통해 “총 4300만 달러 규모의 재원확충 약속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G20 회원국을 비롯해 스페인, 칠레, 콜롬비아, 캄보디아 등 초청국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들과 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등의 수장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한국에서는 박재완 장관,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대표 자격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이번 IMF 재원 확충에는 최근 재정위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유로존 국가들이 가장 많은 2000억 달러를 내놓기로 했으며, 일본도 자그마치 600억 달러 규모로 참여하기로 했다.

우리나라도 이날 영국, 호주, 싱가포르 등과 함께 총 410억 달러 규모로 참여한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특히 우리와 영국의 지원 규모는 각 150억 달러로, 이는 구체적인 참여 액수를 발표한 국가들 가운데 유로존과 일본에 이어 3번째 해당하는 규모다.

그 외에 스웨덴과 덴마크, 노르웨이, 폴란드, 스위스 등은 총 260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중국과 러시아 등은 다른 나라들과 함께 총 720억 달러를 보태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참석국은 세계 여러 나라가 높은 실업률을 보이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G20의 거시 공조체제가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으며, 금융규제 개혁조치도 애초 계획에 따라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또 고유가 문제와 관련해서는 충분한 공급을 보장하기로 한 최근 산유국들의 약속을 환영하는 한편 국제유가 급등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지를 밝히는 등 대안 마련에 적극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2-04-22 00:14:54
imf재원확충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완전히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사랑빛~ 2012-04-21 13:45:31
국제사회가 함께 금융위기를 걱정하고 대안을 마련하는데 마음을 모으니 참 다행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