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출동 경찰, 추락주민 생사확인 않은 채 방치
부산 출동 경찰, 추락주민 생사확인 않은 채 방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 분노… 경찰 2명 직무유기 고소해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부산에서 ‘한 아파트 입주민이 추락했다’는 신고에 출동한 경찰이 생사도 확인하지 않은 채 방치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추락한 입주민은 한참 후에야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7시간여 만에 숨졌다. 이에 유족들이 현장에 출동한 경찰 2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19일 부산경찰청은 “지난달 11일 오전 10시 40분께 부산 사하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심한 외상을 입은 A(57, 여)씨가 주민에게 발견됐다”면서 “A씨는 추락으로 인한 충격으로 몸 곳곳이 골절되고 피부가 찢진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 사실에 대해 주민들이 오전 10시 51분께 경찰에 신고했으며 인근 지구대에서 경찰관 2명이 5분쯤 지나 현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생사확인을 하지 않고 이미 숨진 것으로 판단, 시트로 몸을 덮었다.

하지만 당시 A씨는 추락하다가 나무에 걸리면서 충격이 완화돼 살아있는 상태였으며 이 사실은 경찰 출동 10분 뒤에 어머니를 찾으러 온 A씨의 아들(32)에 의해 밝혀졌다.

아들은 “어머니의 몸을 덮은 시트가 움직여서 시트를 걷어내자, 어머니가 신음을 내며 눈을 깜빡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때야 A씨가 살아있는 사실을 안 경찰이 오전 11시 6분께 119에 신고했으며 A씨가 긴급히 부산대병원으로 후송된 시각은 경찰이 A씨를 발견한 지 31분 만인 오전 11시 27분께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다발성 골절 및 과다출혈’로 이날 오후 6시께 결국 숨졌으며
유족들은 “출동한 경찰이 기본적인 생사확인도 하지 않고 촌각을 다투는 중상자를 현장에서 30여 분이나 방치하는 것이 있을 수 있는 것이냐”며 분노했다.

결국 A씨 유가족들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경찰 2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지난 12일 부산지검에 고소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추락자의 몸이 너무 처참하게 상해 있는 데다 미동도 없었고 곧이어 사설 장의업체 차량이 도착해 이미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라에몽 2012-04-20 23:35:49
경찰이든 소방관이든 요즘 이런 뉴스가 종종 나오는데, 기본적인 것에 충실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