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3.5%”
IMF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과 같은 3.5%로 유지했다.

기획재정부는 IMF의 발표를 인용해 17일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IMF는 워싱턴에서 발표한 ‘4월 세계경제 전망’에서 2012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3.5%, 2013년에는 4.0%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전망치는 지난 1월 전망치와는 같지만 지난해 9월 발표한 4.0%보다는 0.5%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기재부는 지난해 4분기 고유가와 유럽발 재정위기로 위축됐던 경제성장률이 통계에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1월 전망보다 0.3%포인트 올라간 2.1%, 중국은 1월 전망치보다 개선된 8%대 성장세를 유지했다.

IMF는 물가상승률에 대해서는 올해 3.4%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3.2%로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경제가 유럽중앙은행(ECB)의 장기대출프로그램(LTRO), 그리스 2차 구제금융 지원결정 등 정책대응과 미국의 경기지표 개선 등에 힘입어 최근 위기감이 다소 약화했다는 분석이다.

IMF는 하방리스크가 큰 상황이어서 추가 정책대응이 없으면 유로존 등 선진국 위기가 다시 확대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따라서 신흥국들은 대외수요 감소를 보완하려는 과도한 부양책을 자제하고 재정 건전성을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