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3초 눈빛… “TV를 와락 안을 뻔”
윤아 3초 눈빛… “TV를 와락 안을 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아 3초 눈빛(사진출처: KBS 2TV 월화드라마 ‘사랑비’ 방송 캡쳐)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소녀시대 윤아의 ‘3초 눈빛’이 화제다.

1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사랑비’에서 서준(장근석 분)과 정하나(윤아 분)의 첫 만남의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준과 하나는 추운 날씨에 차가 고장나는 바람에 야외 온천으로 향했고, 두 사람은 실수로 온천에 빠져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서준은 어떤 여자든지 3초 안에 넘어온다고 자부하며 ‘3초 눈빛’을 발산했다. 하지만 하나는 서준의 눈빛에 미동조차 하지 않았다.

오히려 하나는 서준의 3초 눈빛을 따라하며 서준의 마음을 훔쳤다. 서준은 하나의 ‘3초 눈빛’에 마음에 넘어가 기습포옹을 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윤아 3초 눈빛 매력적이다” “나도 TV를 와락 안을 뻔 했다” “여자인 나도 떨렸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