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ㆍ건선환자 각질제거는 피부에 ‘독’
아토피ㆍ건선환자 각질제거는 피부에 ‘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봄철이 되면 여성들의 피부에 대한 관심사는 급상승한다. 하얗고 빛나는 피부를 갖고 싶은 욕망 때문이다. 이를 위해 여성들이 가장 먼저 하는 것은 묵은 각질제거다. 이는 화이트닝이 쉬워진다는 이유에서다.

묵은 각질이란 무엇일까. 사람마다 혹은 노화에 따라 다르지만 각질은 교환주기(보통 1달)가 있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 의학적으로 묵은 각질은 존재하지 않는다. 발꿈치의 굳은살 또한 피부조직이 건조해지고 딱딱해진 것일 뿐 묵은 각질은 아니다.

다시 말해 굳이 각질을 제거할 필요는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치영 생기한의원 원장은 “현대인들은 보통 적어도 2~3일에 한 번씩 샤워를 하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때와 함께 불필요한 만큼 각질은 제거된다”며 “이를 무시하고 각질을 제거하다 보면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하고 피부를 보호하는 등 각질의 장벽기능이 약해져 아토피 건선 등 각종 피부질환의 위험에 노출되게 된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스크럽제에 들어있는 알갱이로 인해 피부에 상처를 입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만져봐서 부드러운 질감이라고 해도 인위적으로 각질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미세한 상처들이 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토피ㆍ건선 환자의 각질제거는 그야말로 피부에 독이다. 이미 난 상처를 통해 세균이 침투해 2차 감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피부를 자극할수록 피부가 얇아지고 피부교체주기가 빨라져서 오히려 외부자극에 민감해지기 때문에 재발할 수 있는 위험도 커진다.

곧 닥칠 황사시즌에도 마찬가지다. 황사에는 카드늄 등 중금속과 미세 먼지가 많기 때문에 시간을 들여 반드시 모공 깊숙이까지 씻어줘야 하지만 각질제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황사로 인해 예민하고 손상돼 있는 피부를 오히려 덧나게 할 뿐이다.

하얗고 빛나는 피부는 각질제거에서부터 비롯되는 것이 아니다. 오장육부가 편하고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는다면 잠깐의 눈속임에 그치지 않는다. 우선 몸속의 문제를 먼저 다스리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숙면을 통해 피부재생을 돕고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으로 몸속 노폐물을 배출해주는 것이 광채피부가 되는 지름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