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눈물고백 “뇌수종 투병 중인 아들이 날 살렸다”
신은경 눈물고백 “뇌수종 투병 중인 아들이 날 살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은경 눈물고백(사진출처: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캡쳐)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신은경이 아들의 뇌수종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신은경은 9살 아들이 뇌수종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의 심경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신은경은 “태어나고 10개월 뒤에 갑자기 뇌가 커지면서 물도 갑자기 늘어났다”며 “이후 뇌가 다른 사람보다 천천히 자랐다”고 아들의 병을 고백했다.

신은경은 “지금 생각해보면 아이가 나를 살렸다. 오히려 상황이 힘들지 않았다면 인생을 포기했을거다. 하지만 아이 때문에 인생을 포기하지 않았다. 어느 날 문득문득 ‘다행이다’라는 생각을 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아이의 발달이 조금 늦어서 9살이지만 2~3살 나이로 엄마한테 순수하게 뭔가를 바란다. 자식의 원망을 듣지 않으면서 살고 있다”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신은경은 “앞으로가 중요하다. 이 아이가 날 지켜줬다”며 “앞으로 자랑스런 엄마 아빠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신은경은 공황장애 증상 및 이혼 빚 소송, 양악수술 등 자신에 관련된 소문에 대해 담담하게 고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