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로스쿨 출신 로클럭 100명 최초 임용
대법원, 로스쿨 출신 로클럭 100명 최초 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양지 기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재판연구원(로클럭) 100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법원에 임용됐다.

대법원은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법원청사 2층에서 로스쿨 1기 출신 로클럭 100명에 대한 임명식을 가졌다. 이날 임명식에는 양승태 대법원장을 비롯해 법원행정처장과 법원행정처 차장 등이 참석했다.

로클럭은 대법원장이 변호사 자격이 있는 사람을 일정기간 임용할 수 있도록 한 전문계약직 나급 공무원이다.

이번에 임용된 로클럭들은 서울고등법원 권역에서 60명, 나머지 고법 권역에서 각각 10명씩 선발됐다.

이들 중에는 변리사 1명, 노무사 1명, 공인회계사 2명, 동시통역사 1명, 이공계 전공자 27명도 포함됐다. 기자출신과 교사출신도 각각 8명과 1명이 선발됐다.

이들의 나이는 25~30세가 46명, 30~35세가 35명 등으로 평균연령이 31.2세다. 여성 비율은 55%에 달했다.

이들은 서울고법 24명, 서울중앙지법 14명 등 각 권역별 고법 및 지법에 배치됐으며 앞으로 사건 심리 및 재판 관련 조사와 연구 등을 담당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내년 4월 8일까지며 법원조직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1년간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