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입대 싫어!” 온몸 문신한 20대 실형
“군 입대 싫어!” 온몸 문신한 20대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군 입대가 싫어 자신의 몸 전체에 문신을 한 20대가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3부는 병역 면제를 위해 온몸에 문신을 한 혐의(병역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김모(26) 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부정한 방법으로 국민의 기본의무인 병역의무를 저버려 죄질이 좋지 않고, 다른 건의 폭력관련 범죄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2005년 병신체검사에서 3급 현역 대상 판정을 받았으나 병역을 면하기 위해 8회에 걸쳐 공무원 시험 등을 이유로 입영 연기를 해오다가 얼굴과 종아리 등을 제외한 온몸에 각종 문신을 새겨 넣은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서울 2012-04-10 01:39:49
문신하는 것도 고통이지만 나중 지우는 고통도 엄청할 터인데^^

박선영 2012-04-09 11:41:00
군대 안 가려다가 인생 망쳤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