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종석 前행정관 수감 구치소 압수수색
檢, 최종석 前행정관 수감 구치소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충연 前조사관 등 소환 조사

(서울=연합뉴스)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증거인멸 의혹 사건을 재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박윤해 부장검사)은 6일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수사팀을 보내 최 전 행정관의 소지품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검찰이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할 당시 미국에 체류중이던 최 전 행정관은 국내 거주지가 없어서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최 전 행정관은 지난 2010년 7월 검찰의 민간인 사찰 1차수사 당시 압수수색을 앞두고 장진수(39)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민간인 사찰 관련 컴퓨터 자료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재판 과정에서는 장 전 주무관에게 4천만원을 건넨 의혹도 받고 있다.

최 전 행정관은 3일 구속됐다.

또 검찰은 이날 원충연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점검1팀 조사관과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기획총괄과 직원 1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민간인 불법사찰 혐의로 구속기소된 원 전 조사관은 지난해 2심에서 징역 8월을 선고받고 복역했으나 대법원에 상고했다.

한편 검찰은 이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에게 이날 오전 10시 출석하라고 통보했으나 진 전 과장은 소환에 불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