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수 전 주무관 재소환… 진경락 전 과장 6일 공개 소환 통보
장진수 전 주무관 재소환… 진경락 전 과장 6일 공개 소환 통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 ⓒ천지일보(뉴스천지)
장석명 비서관 “5천만 원, 나와 무관한 돈”

[천지일보=이솜 기자]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재수사를 받기 위해 5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검찰은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된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에게도 6일 오전 소환을 통보했다.

장 전 주무관은 이날 검찰에 들어가기에 앞서 취재진에게 “검찰에 모든 증거 자료를 냈다”며 “(대질 요청이 와도) 피할 이유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장 전 주무관은 자신이 참여정부의 사찰 문건을 대량으로 폐기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정면으로 반박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케비넷에 있던 약 100개 정도의 박스 안 서류는 총무과 기록연구사에게 다 인계했다”며 “나머지 별 내용 없어 ‘쓰레기’라고 불렀던 극소량의 문서들만 사무실에서 파쇄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진행 중인 대법 재판 준비를 이유로 지금껏 소환에 불응했던 진 전 과장에게 6일 출석하라고 공개적으로 통보했다.

진 전 과장은 불법사찰 핵심 자료가 담긴 노트북을 숨기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진 전 과장은 지난 2010년 검찰 1차 수사 당시 증거인멸 혐의로 1, 2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았으며 현재 대법원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편 장석명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장진수 전 주무관이 받았다는 관봉 띠 형태의 돈다발 5천만 원과 관련 “나와 전혀 무관한 돈”이라고 5일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또 돈 전달자인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도 “(전달했던 돈이) 신권은 맞지만 정확한 형태는 기억이 안 난다”면서 “청와대와 아무 상관 없는 돈이고 장 비서관이 준 돈은 더욱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 전 관리관은 “그 돈은 뇌물도 아니고 이상한 것도 아닌 떳떳한 돈”이라며 “일거수일투족을 다 녹취하고 촬영했다면 모두 공개하면 될 텐데 정치적으로 필요한 것만 공개하는 게 이상하지 않느냐”라고 반박했다.

앞서 장 전 주무관은 지난해 4월 류 전 관리관을 통해 청와대로부터 ‘입막음용’으로 5천만 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에는 돈을 받을 당시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었다가 최근 복원한 ‘관봉’ 형태의 5만 원권을 100장 묶은 10다발의 사진을 한 온라인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