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스 특검 ‘수사은폐 의혹’ 경찰청 전산센터 압수수색
디도스 특검 ‘수사은폐 의혹’ 경찰청 전산센터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지난해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디도스 특별검사팀(박태석 특별검사)이 4일 경찰청 전산센터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디도스 특검팀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전산센터에 검사와 수사관 8명을 보내 관련 전산 기록을 확보했다.

특검은 압수물을 분석해 디도스 사건과 관련 지난 경찰조사에서 사건 은폐 시도가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달 28일 선관위 관악청사와 KT·LG 유플러스 서버 보관 장소 등 경찰과 검찰 단계에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곳을 처음 압수수색한 바 있다.

특검팀은 압수물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디도스 공격 혐의로 현재 구속수감 중인 공 모 씨 등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효 2012-04-04 15:41:29
울 나라 냄비 근성을 언론이 잡아줘야 합니다
이런 사건 한때 떠들석했다가 용두사미로 흐지부지되고 다시 반복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라도, 생업에 바쁜 국민들을 대신해서라도, 언론이 감시의 역할을 해줘야 합니다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될 이런 사건 끝까지 관심있게 기사 실어주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