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 구제기금 8000억 유로로 확대
유로존 구제기금 8000억 유로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유로존 구제금융기금이 약 8000억 유로(1200조 원) 규모로 증액됐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유로존 17개국 재무장관들은 이날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회의를 열고 유럽안정화기구(ESM)와 유럽재정안정기금(EFSF) 등을 합쳐 구제금융기금 대출한도를 이 같은 규모로 증액키로 합의했다.

유로존은 내년 6월까지 EFSF의 잔액 2000억 유로를 병행 운용해 대출한도를 총 7000억 유로로 유지하기로 했다. 여기에 앞서 그리스, 아일랜드, 포르투갈에 이미 지원한 1020억 유로를 더하면 유로존 재정 규모는 모두 8020억 유로까지 확보된다.

재무장관들은 이날 회의에서 오는 7월 1일 공식 출범하는 유로존의 항구적 구제금융기구인 ESM의 대출 한도를 당초대로 5000억 유로로 확정했다. 다만 ESM이 출범하기 직전까지 EFSF를 병행 운용하면서 EFSF의 자금 잔액 2000억 유로를 합해 1년 동안 총 7000억 유로의 대출 한도를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유로존 회원국들은 또 국제통화기금(IMF)에 양자 대출 방식으로 1500억 유로를 추가로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G20(주요 20개국)과 IMF 등은 앞서 구제금융의 대폭 증액을 촉구해 왔다. 유로존 스스로 방화벽을 쌓아야 국제사회도 지원해줄 수 있다는 것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번 합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ESM 기금과 EFSF을 합치기로 한 것은 유럽의 방화벽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IMF의 가용재원 증강 노력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또한 경제개발협력기구(OECD)도 유로존 구제금융기금의 대출 한도가 최소 1조 유로는 넘어야 위기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독일 등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라며 반대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스페인 등 또 다른 유로존 핵심국가들에서 위기가 발생할 경우 이번 합의로 대비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제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