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대형 교복사 횡포 못 참아’ 학부모 집단소송 움직임
[경남] ‘대형 교복사 횡포 못 참아’ 학부모 집단소송 움직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경남=백하나 기자]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학사모)가 이번에는 대형 교복사들을 사기혐의로 고발한다.

학사모는 23일 경남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고품을 신상품으로 속여 판 교복사들의 횡포가 드러나 고발할 방침이라고 같은 날 밝혔다.

학사모는 경남·김해 지역 일부 학교를 대상으로 교복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비정상 제품이 최대 50% 이상 발견됐다며, 이 같은 일이 전 지역에 확산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학사모는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경남도교육청과 함께 3개 학교에서 각 200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D중학교 110개, K공고 62개, B고 61개 등 모두 233개(상의 122개, 하의 111개)의 비정상 사례를 확인했다.

비정상 교복 비율은 학교별로 최대 50%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사모는 교복의 라벨이 절단되거나 값싼 원단으로 제작한 경우, 안감만 브랜드 제품을 사용한 경우 등 다양한 비정상 교복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조사 대상 중에는 재고품을 신상품으로 속여 판 사례도 비일비재했다.

학사모는 교복 업체의 방만 운영 실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어 이들 업체를 사기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집단소송에는 대한변호사협회 등이 참여한다.

또 학사모는 대형 교복 업체들이 공동구매를 방해한 행위에 대해서도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