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고리1호기 폐쇄하라’ 각계 요구 봇물
[부산] ‘고리1호기 폐쇄하라’ 각계 요구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전 사태가 발생한 부산 기장군의 고리원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정전 사고가 발생한 고리원전 1호기의 폐쇄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부산시의회는 22일 ‘원전 안전 개선대책 조속 이행 및 고리원전 1호기 폐쇄 촉구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하고 이같이 밝혔다.

시의회는 건의안에서 고리원전 1호기는 1978년 상업운전을 시작한 후 지난해까지 불시정지건수가 108건에 이른 데다 올해 갑작스러운 정지사태까지 발생해 원전을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의원들은 “이번 사고가 원전의 인력, 설비, 안전관리시스템의 총체적인 문제가 드러난 사건인 만큼 고리원전을 폐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고리원전의 안전성과 투명성 확보에도 한 목소릴 냈다. 시의회의원들은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주민 등이 참여하는 민관공동점검기구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시의회는 이날 건의안을 대통령실, 국무총리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전달해 원전 폐쇄를 강력히 촉구했다.

울산시 울주군의회도 21일 열린 임시회에서 고리원전 1호기 즉각 폐쇄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같은 내용을 제안했다. 울주군의회는 관련자의 문책과 원전 폐쇄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아 회의했다.

시민단체들도 고리원전을 폐쇄해야 한다고 외치고 있다. 부산지역 4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원전 사고로 부산 시민의 안전성을 담보하지 못하게 됐다며 즉각적인 폐쇄를 건의했다.

이들은 이날 전임 고리원전 본부장과 전 고리제1발전소장을 부산지검에 고발, 이번 사고에 대한 격앙된 분노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