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반핵단체, 고리원전 본부장·발전소장 고발키로
[부산] 반핵단체, 고리원전 본부장·발전소장 고발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4일 반핵부산시민대책위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들이 부산 기장군 장안읍 고리원자력발전소 정문 앞에서 고리1호기 냉각기능 상실 은폐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1호기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고리원전 사고 은폐 논란과 관련 부산의 한 시민단체가 원전 관계자를 고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산 지역 4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전력상실 사고를 고의로 은폐한 전 정영익 고리원자력본부장과 전 문병위 1발전소장을 20일 부산지검에 고발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전했다. 벡스코에서는 지난 18일부터 ‘2012 태평양연안국원자력회의’가 열리고 있다.

대책위는 “고리1호기 전력상실 사고가 고리원자력본부의 조직적 공모로 은폐된 사실이 속속 밝혀지면서 한수원의 부도덕과 파렴치한 조직 이기주의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사고는 한수원의 운영과 정부 당국의 규제가 더 이상 부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준 사례”라며 “정부는 정책을 전환하고 핵발전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후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지식경제부를 방문해 단체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