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찰 ‘부산콜’ 비리수사 착수
[부산] 경찰 ‘부산콜’ 비리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부산 지역 택시조합인 부산콜의 비리를 접수한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부산콜의 운영비리를 입수해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8일 부산 동구 초량동 택시조합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부산콜’의 운영현황 자료와 부산시 보조금 내역 등을 확보했다.

부산의 제2브랜드 콜택시은 ‘부산콜’은 등대콜과 달리 법인으로 운영한다. 경찰에 따르면 부산콜은 56개 부산지역 법인택시회사에 3000여 명의 기사가 소속돼 있다.

부산시는 콜 운영비 10억여 원 중 전체 10%인 1억 800만 원을 콜 위탁업체에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부산콜은 월 4만 5000원에서 5만 5000원에 달하는 콜 비를 기사가 직접 내야하기 때문에 회사 측과 갈등을 빚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브리즈 2012-03-12 19:16:02
회사와 기사님들이 상호 이익이 되는 구조로 바꿔야 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