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학교폭력 피해접수
다음달부터 학교폭력 피해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교육당국이 내달부터 학교안전공제회를 통해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피해사례를 공식 접수한다.

피해자들은 치료비를 즉시 지급받게 된다. 더불어 가해자는 공제회가 비용을 청구하면 물어내야 하며 학부모와 특별교육을 받지 않으면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도 내야 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1일 학교폭력 예방과 대책 관련 법률 개정안이 이번 주 국무회의에 올라 5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나 피해자 보상과 가해자 조치 관련 조항은 다음 달부터 조기 적용된다고 발표했다.

공제회는 4월부터 콜센터를 통해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접수한다. 피해자는 병원 진단서나 입원 기록 등을 제출해 치료비 지급을 받을 수 있으며 비용을 지급한 공제회와 시도 교육청은 가해 학생 측에 구상권을 행사한다.

개정법은 원칙적으로 4월 이후 발생한 학교폭력부터 적용이나 경과규정에 따라 ‘법 시행 당시 치료 등을 받고 있는 사람’부터 적용, 이전 피해자에게도 보상이 가능하다.

가해자에 대한 조치는 기존보다 엄격하고 신속히 실행된다. 학교폭력 대책자치위원회가 가해 학생에 대한 출석정지·전학·퇴학 등을 요구하면 학교장은 2주 내에 실시해야 한다.

가해자는 특별교육이나 심리치료를 받아야 하며 특히 특별교육은 보호자와 함께 받아야 한다. 이를 불이행할 시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와 관련 가해자가 신고자에 대한 협박이나 보복행위를 할 경우에는 가중처벌이 따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영인 2012-03-11 17:44:44
학교폭력을 선도위주가 아닌 처벌 위로주로만 강화한다면 너무 건조한 상태가 되어 무서운 생각까지 드네요.

풍댕이qe11 2012-03-11 15:10:49
처벌을 강화하고 과태료를 부과한다고해서 쉽게 근절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가해학생들이 폭력을 일삼게된 배경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을터..그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처벌에만 비중을 둔다면 더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할수도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