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역 간호학과에 남학생 몰린다
[부산] 지역 간호학과에 남학생 몰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백하나 기자] 부산 지역 대학의 간호학과에 남학생들이 모여들고 있다. 여대생들이 대부분이던 간호학과에 남성 지원자가 증가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꼽힌다.

7일 경성대에 따르면 올해 간호학과 신입생 30명 중 6명이 남학생으로 전체 20%에 달했다. 동의과학대 간호학과는 신입생 75명 중 13명(17.3%)이 남학생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의대는 올해 간호학과에 입학한 남학생이 110명 중 17명으로 전체 15.5%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대학 간호학과의 경우 지난해 11.5%가 남학생이었다.

고신대 간호학과도 남학생 비율이 늘고 있다. 고신대 간호대학에 따르면 2010년 남학생 비율이 10.7%였다. 하지만 이듬해인 2011년에는 11.3%, 올해는 15.2%로 점차 지원자가 늘고 있다. 동명대와 신라대는 각각 올해 간호학과 남자 신입생이 15.4%, 10%로 집계됐다.

간호학과로 편입하는 남학생도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

대학 측은 간호학과가 취업이 보장돼 있고, 남자 간호사에 대한 인식이 크게 개선되면서 남성 지원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