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탈 많은 교복시장③] 네티즌이 뿔났다
[단독][탈 많은 교복시장③] 네티즌이 뿔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한폭탄’ 교복시장>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민망한 변형교복 문제점을 제기한 후(본보 2월 20일 자 1,3면) 교복에 불만을 품은 네티즌의 원성이 터져 나왔다.

대기업 상술이 빚어낸 고가교복과 교복인지 의심스러운 민망한 디자인에 대한 원성이 다수를 이뤘다. 이런 대기업의 횡포를 방치하는 학교와 정부에 대한 불만도 쏟아졌다.

네티즌 김민석 씨는 “아들이고 딸이고 철마다 교복 사달라는 말에 가슴이 덜컹, 애들 밑에 들어가는 학원비에 교재비가 얼만데…. 어른들 눈엔 그저 그런 교복이더구먼. 아이들 눈에 뭐가 어쩌고저쩌고…. 교복값은 내 월급으로는 평생 입어보지도 못한 백화점 명품 정장보다 비싸더니만, 안 사주자니 참 아이들을 이해 못 하는 부모가 되는 것 아닌가 싶은 그런 소외감이 느껴지고, 사주자니 등골이 휘고…”라는 댓글을 남겼다.

‘부모의 속을 모르는 철부지 자식들이 디자인을 이유로 다시 교복을 사달라는 말에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평생 입어보지도 못한 명품 정장보다 비싸더라’ 등 비싼 교복값에 대한 네티즌들의 원성이 쏟아졌다.

외고에 입학했다는 표희진 학생은 “학비가 일반계 고교보다 비싸 엄마께 죄송했는데 교복가격 듣고 기절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교복이 비싼 이유가 물가상승이 원인이 아니라 대기업의 횡포라고 하니, 정말 이 나라에 실망스럽고 이 나라의 대기업에 실망했다”는 글을 남겼다.

네티즌 박민정 씨는 “애들 교복이 계속 작아지고 뭔가 이상하더라니…. 학교에서 규정한 것보다 훨씬 작게 딱 맞게 만들어놓고 광고도 그렇게 하니 계절 바뀔 때마다 교복 사내라고 아우성이지”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연예인을 내세워 민망한 변형교복 광고를 내보내고, 트렌드라며 학교동의도 없이 디자인을 변경해 멀쩡한 교복을 두고도 새 교복을 사게 만드는 ‘놀라운 상술’을 방관하고 있는 정부에 대한 원성과 비판도 이어졌다.

아이디 ‘영아 엄마’라는 네티즌은 “이것이 대기업의 상술이다. 우리 엄마들은 대기업 상술에 속은 것이다. 교육청이나 나라에서는 무엇을 하는지 또 소 잃고 외양간 고칠 것인가? 대기업 횡포에 대리점에서는 고통받는데도 먼산만 바라볼 것인가?”라며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n블루2 2012-02-25 02:29:17
눈 있으면 학교정문에 한 번 가봐라 개나 고등어나 하의실종이다 이 나라 선생들은 뭐하는 허수아비인가 몰라 매일 애들 치마 기어올라가는거 보고 히죽 거리는거 아냐?이래서 내 나라 싫다구

이지명 2012-02-24 22:51:53
부모 속마음은 썩어도 내 자식 기죽을까봐 비싸도 사입히는 부모마음을 이용한 상술이라니.. 저런 처죽일놈들.
이젠 행동으로 뽄떼를 보여줄차례다

mom803 2012-02-24 19:55:17
학계가 썩었으니 이렇게 맘대로 교복을 갖고 장난을 쳐도 모르죠 알고도 모른척 했다면 다 같은 패거리들이죠. 나라님들은 무얼 하시는지 대통령은 눈감고 있나요? 눈좀 크게 뜨시고 정사를 살피세요.

정우진 2012-02-24 19:35:13
정부는 이 지경이 되도록 뭘하고 있었나요
이러니 물가가 안정이 될수가 없죠

박성연 2012-02-24 18:45:29
교복시장이 불법천지가 되었는데도 정부와 학교측은 왜 동네 불구경하듯 했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학교 졸업하면 입지도 못할 교복 값에 얼마나 힘들었는데... 교복때문에 더이상 고통이 없도록반드시 해결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