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 > 공연
무대 위 터질 듯한 강렬함, 연극 ‘고곤의 선물’
김성희 수습기자  |  kimsh@newscj.com
2012.02.23 17:29:4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3일 개막을 앞둔 연극 ‘고곤의 선물’이 명동예술극장 프레스리허설현장에서 전막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성희 수습기자] 연극 ‘고곤의 선물’이 3년여 만에 다시 관객의 마음을 두드린다.

2008년 11월,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관객의 사랑을 받았던 연극 ‘고곤의 선물’이 23일 명동예술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명동예술극장 공동제작공모선정작 첫 번째 작품인 ‘고곤의 선물’은 ‘에쿠우스’ ‘아마데우스’ 등의 작품을 통해 세계적인 극작가로 이름을 알린 피터 쉐퍼의 역작으로 손꼽힌다.

연극은 한 천재 극작가의 죽음을 시작으로 그의 작품 세계와 신념을 파헤치며 전개된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들은 현실의 이야기와 공존하며 관객을 작품속으로 몰입하게 만든다.

또한 하나의 추리극처럼 주인공 ‘에드워드 담슨’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은 객석을 전율에 휩싸이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2012년 창단 52주년 첫 번째 공연으로 무대에 오르는 ‘고곤의 선물’은 다양한 작품에서 굵직한 연기를 보여주는 정원중이 주인공 ‘에드워드 담슨’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무대에서 지성과 광기에 휩싸인 원작에 가까운 에드워드 담슨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강한 카리스마로 대학로 대표 여배우로 자리 잡은 김소희는 ‘엘렌’ 역을 맡아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무대에 오르는 연극 ‘고곤의 선물’은 오는 3월 11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좌석은 R석 5만 원, S석 3만 원, A석 2만 원이다.
김성희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최홍만, 로드FC와 계약… “나의 가치와 존재 인정해줘”

최홍만, 로드FC와 계약… “나의 가치와 존재 인정해줘”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이 로드FC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로드FC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홍만이 지난 4월 셋째주에 로드FC와 공식적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홍만은 올해 안에 로드FC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라고 로드FC 관계자는 전했다. 최홍만은 “로드FC는 아시아
‘서울 아리수’ 시흥줄다리기대회서 혼성부 잇따라 우승

‘서울 아리수’ 시흥줄다리기대회서 혼성부 잇따라 우승

‘서울 아리수’가 지난 18일 경기 시흥시체육관에서 열린 ‘제5회 국민생활체육 시흥시 연합회장배 줄다리기 대회’에서 혼성부문 우승을 차지했다.지난 11일 충남당진에서 열린 ‘기지시 전국 줄다리기대회’에서도 신인팀으로 혼성부 1위를 차지했던 ‘서울 아리수’가 잇따라 혼성부문 우승을 거머쥐었다.이번 대회에서 서울 아리수에 이어 2위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