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 > 공연
무대 위 터질 듯한 강렬함, 연극 ‘고곤의 선물’
김성희 수습기자  |  kimsh@newscj.com
2012.02.23 17:29:4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3일 개막을 앞둔 연극 ‘고곤의 선물’이 명동예술극장 프레스리허설현장에서 전막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성희 수습기자] 연극 ‘고곤의 선물’이 3년여 만에 다시 관객의 마음을 두드린다.

2008년 11월,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관객의 사랑을 받았던 연극 ‘고곤의 선물’이 23일 명동예술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명동예술극장 공동제작공모선정작 첫 번째 작품인 ‘고곤의 선물’은 ‘에쿠우스’ ‘아마데우스’ 등의 작품을 통해 세계적인 극작가로 이름을 알린 피터 쉐퍼의 역작으로 손꼽힌다.

연극은 한 천재 극작가의 죽음을 시작으로 그의 작품 세계와 신념을 파헤치며 전개된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들은 현실의 이야기와 공존하며 관객을 작품속으로 몰입하게 만든다.

또한 하나의 추리극처럼 주인공 ‘에드워드 담슨’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은 객석을 전율에 휩싸이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2012년 창단 52주년 첫 번째 공연으로 무대에 오르는 ‘고곤의 선물’은 다양한 작품에서 굵직한 연기를 보여주는 정원중이 주인공 ‘에드워드 담슨’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무대에서 지성과 광기에 휩싸인 원작에 가까운 에드워드 담슨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강한 카리스마로 대학로 대표 여배우로 자리 잡은 김소희는 ‘엘렌’ 역을 맡아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무대에 오르는 연극 ‘고곤의 선물’은 오는 3월 11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좌석은 R석 5만 원, S석 3만 원, A석 2만 원이다.
김성희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12월에 한국전쟁?

“12월 한반도에 제2의 한국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이 징계하실 것입니다.” 일부 개신교인들이 계시를 받았다며 한반도 전쟁설을 퍼뜨려 대한민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12월 한국전쟁을 예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넥센이 20일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비공개 입찰)을 통해 강정호를 영입하겠다고 써낸 최고응찰액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구단이 제시한 최고응찰액은 500만 2015달러(약 55억원)다. (사진출처: 연합)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강정호(27·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금액이 20일 공개됐다.넥센은 이날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넥센 히어로즈 강정호 선수.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인 야수 중 최초로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 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결과가 넥센 히어로즈에 전달됐다. 그러나 당초 영입을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진 구단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2월 22일자[천지만평] 2014년 12월 1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