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 > 공연
무대 위 터질 듯한 강렬함, 연극 ‘고곤의 선물’
김성희 수습기자  |  kimsh@newscj.com
2012.02.23 17:29:49    
   
▲ 23일 개막을 앞둔 연극 ‘고곤의 선물’이 명동예술극장 프레스리허설현장에서 전막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성희 수습기자] 연극 ‘고곤의 선물’이 3년여 만에 다시 관객의 마음을 두드린다.

2008년 11월,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관객의 사랑을 받았던 연극 ‘고곤의 선물’이 23일 명동예술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명동예술극장 공동제작공모선정작 첫 번째 작품인 ‘고곤의 선물’은 ‘에쿠우스’ ‘아마데우스’ 등의 작품을 통해 세계적인 극작가로 이름을 알린 피터 쉐퍼의 역작으로 손꼽힌다.

연극은 한 천재 극작가의 죽음을 시작으로 그의 작품 세계와 신념을 파헤치며 전개된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들은 현실의 이야기와 공존하며 관객을 작품속으로 몰입하게 만든다.

또한 하나의 추리극처럼 주인공 ‘에드워드 담슨’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은 객석을 전율에 휩싸이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2012년 창단 52주년 첫 번째 공연으로 무대에 오르는 ‘고곤의 선물’은 다양한 작품에서 굵직한 연기를 보여주는 정원중이 주인공 ‘에드워드 담슨’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무대에서 지성과 광기에 휩싸인 원작에 가까운 에드워드 담슨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강한 카리스마로 대학로 대표 여배우로 자리 잡은 김소희는 ‘엘렌’ 역을 맡아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무대에 오르는 연극 ‘고곤의 선물’은 오는 3월 11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좌석은 R석 5만 원, S석 3만 원, A석 2만 원이다.
김성희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만국회의] ①3일간의 역사(役事)… 지구촌 ‘평화의 새 세계’ 문 열어

“지구촌 가족 여러분, 정말 기뻐하십시오. 고통과 죽음, 환란과 분쟁만이 있었던 세상이지만 이제는 평화를 위해서 종교인이
 

칼빈 장로교 ‘마녀사냥 역사’ 감추고 한국서만 ‘기세등등’

한국교회 어딜 가나 간판에는 ‘~장로회’라는 이름이 걸려있다. 장로교 간판이 아니면 이상한 교회로 오해할 정도다. 한국에서 장로교의 유세는 대단하다. 2014년 현재 개신교 연합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삼성 화이트 롤드컵 결승전 우승, 조은정 아나운서 덩달아 화제

삼성 화이트 롤드컵 결승전 우승, 조은정 아나운서 덩달아 화제

삼성 화이트가 롤드컵 우승을 거머쥐면서 롤드컵 결승전을 진행한 조은정 아나운서가 덩달아 화제다.19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LOL 2014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삼성 화이트-로얄클럽 경기가 진행됐다.삼성 화이트는 로얄클럽과의 경기에서 게임 스코어 3대 1의 압도적인 차이로 승리했다.롤드컵 결승전 우승으로 삼성 화이트
손흥민 2골 1도움 맹활약… 9분 만에 멀티골 기록

손흥민 2골 1도움 맹활약… 9분 만에 멀티골 기록

레버쿠젠의 손흥민(22)이 2골 1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쳤다.손흥민은 18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4~2015 분데스리가 8라운드 슈투트가르트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했다.손흥민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린 데 이어 5분 뒤에는 오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0월 22일자[천지만평] 2014년 10월 20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