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그리스 신용등급 ‘C’로 강등
피치, 그리스 신용등급 ‘C’로 강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연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CCC에서 C로 강등했다. ‘C’ 등급은 ‘제한적 디폴트’보다 한 단계 높은 수준이다.

피치는 22일(현지시각) 성명서를 내고 “지난 20일 유로존 재무장관회의 결과 발표 내용과 그리스 정부의 국채 교환 조건에 관한 발표 내용을 반영했다”고 하향조정 이유를 밝혔다.

피치는 민간채권단의 자발적 국채 교환이 강요에 의한 국채 교환에 해당한다며 국채 교환 제안이 이뤄지면 제한적 디폴트 등급으로 추가 강등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피치는 국채 교환이 진행될 때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제한적 디폴트’로 낮출 것이라고 예고해 왔다.

한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국채 교환이 진행되면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피치의 ‘제한적 디폴트’와 같은 ‘선택적 디폴트’로 강등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