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2차 구제금융 지원받아… 불안 ‘여전’
그리스, 2차 구제금융 지원받아… 불안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유로존이 그리스 2차 구제금융 지원에 합의했다.

20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그리스가 2020년까지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을 120.5%까지 줄이는 조건으로 1300억 유로 규모의 2차 구제금융 지원에 합의했다.

2차 구제금융 지원을 받게 되는 그리스는 다음 달 20일 만기인 145억 유로의 채무를 상환하고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서도 벗어나게 된다. 앞서 1차 구제금융은 지난 2010년 5월 IMF와 EU로부터 1100억 유로를 받았었다.

이번 조치로 유럽 재정위기의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 있다.

유럽연합(EU),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 등 소위 ‘트로이카’는 그리스가 2차 구제금융을 받더라도 2020년 국가 부채 비율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129%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때문에 당초 목표치인 120%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55억~60억 유로가량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리스에 대한 우려도 여전한 상황이다. IMF와 ECB는 2020년에도 그리스 부채 비율이 GDP 대비 160%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그리스가 구제금융 조건인 긴축재정안을 제대로 이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근 그리스에서는 긴축안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가 지속되고 있고 정치권이 이에 밀려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유로존 회원국들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유럽재정안정기금(EFSF)을 대체할 유럽안정화기금(ESM)의 한도를 5000억 유로에서 7500억 유로로 상향 조정하는 것이다. 특히 유럽연합이 신재정협약으로 유로존 긴축을 요구하고 있어 추가 재원 마련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