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학교폭력 전담인력 확대ㆍ업무 경감
서울교육청, 학교폭력 전담인력 확대ㆍ업무 경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모든 초중고에 상담인력…`3월 소통의 달' 운영

(서울=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 방지를 위해 2104년까지 초ㆍ중ㆍ고등학교에 전문상담 인력을 전면 배치하기로 했다. 현재 549명인 상담인력은 우선 올해 896명으로 늘린다.

또 학교의 공문서를 30% 이상 감축하는 등 교원업무 대폭 경감을 추진하고, 3월을 `만남-소통-친교의 달'로 운영키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다양한 학교 지원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3월을 `만남-소통-친교의 달'로 운영해 매주 월요일 아침 담임시간, 창의적 체험활동 등을 활용해 학교폭력 예방 대책을 토의하는 등 학생과 교원의 소통을 늘리고 담임교사의 역할을 강화한다.

현재 모든 중학교(377개교)에 배치된 전문상담교사, 전문상담사, 학교사회복지사를 2014년까지 모든 초ㆍ중ㆍ고교(1천287개교)에 1명 이상 배치할 계획이다. 전문상담 인력 비율은 작년 43%에서 올해 68%로, 2014년 100%로 올라간다.

교원이 생활지도에 집중하도록 불필요한 업무를 대폭 감소키로 했다. 이를 위해 교육청 자체 사업을 올해 60%, 2014년까지 최대 80%까지 감축할 예정이다. 유사한 사업은 통합하고, 불필요한 시범사업을 줄이는 식이다. 또 `공문 없는 학교' 실현을 위해 학교의 보고 문서를 30%까지 감축키로 했다.

학교마다 `인권교육'을 학기당 2시간 실시하고 `서울학생 인권의 날'을 제정해 운영한다. 또 서울학생 인권조례에 따른 학교규칙 제ㆍ개정을 학교에 권고하기로 했다.

교사를 대상으로 `감정코칭' 연수를 실시해 생활지도 전문성을 높인다. 올해 교사 3천명에게 15시간의 직무연수를 하며 초중고별 2시간씩 교원 자율연수를 실시한다. 또 `서울학생참여위원회'를 활성화해 학생 자치활동을 통한 학교폭력 예방에 나서고 인성 함양을 위해 문ㆍ예ㆍ체 활동을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은 정부 종합대책에 따라 각급 학교에 `복수담임제'를 도입하고 매년 1, 9월에 학교폭력 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해 117 신고 현황과 함께 홈페이지에 공시한다. 학교폭력에 불관용 원칙을 적용해 징계사항은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하며 피해학생 보호 강화, 가해학생 즉시 출석정지 조치를 취한다.

한편 서울교육청은 최근 학교폭력 처리를 둘러싼 경찰의 교사 입건과 관련, "경찰의 조치에 우려를 표명하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