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스포츠 > 바둑
[제16회 LG배 세계기왕전] 이창호, 준우승
송범석 기자  |  melon@newscj.com
2012.02.16 16:37:28
중국 장웨이지에 5단에 0-2로 완봉패

[천지일보=송범석 기자] 이창호 9단이 LG배 세계기왕전 준우승에 그치며 메이저 세계대회 10연속 준우승의 멍에를 썼다.

2월 15일 한국기원 1층 바둑TV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제16회 LG배 세계기왕전 결승3번기 제2국에서 이창호 9단이 중국의 장웨이지에(江維杰) 5단에게 232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종합전적 0-2로 완봉패했다. 이 9단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 제1국에서도 백 불계패했었다.

이 9단은 결승2국 패배로 2005년 3월 제5회 춘란배 우승 이후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게 됐다.

이 9단은 2006년 1월 제10회 삼성화재배에서 중국의 뤄시허 9단에게 1-2로 패한 것을 시작으로 이번 LG배 세계기왕전 패배까지 6년 동안 열린 국제대회 결승에서 내리 패하며 지독한 준우승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다.

한편 통합예선부터 출전해 10연승 행진을 벌이며 세계대회 첫 정상에 오른 장웨이지에 5단은 중국기원 규정에 의거 단숨에 9단으로 승단했다. 또한 13회 대회부터 계속된 중국의 우승 전통을 4년 연속 이어갔다.

열 여섯 차례 열린 이 대회에서 한국은 7번 우승했고(그 중 이창호 9단이 4번으로 최다우승) 중국이 6회, 일본 2회, 대만이 1차례씩 우승했다.

LG가 후원하는 제14회 LG배 세계기왕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초읽기 1분 5회가 주어지며 돌을 가려 맞힌 사람이 흑백 선택권을 가진다. 점심시간에 대국자 상호간 바둑에 관한 대화를 금지하기 위해 타국 감독관이 입회해 식사를 하는 것은 LG배 세계기왕전만의 독특한 대국규정이기도 하다.
송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방콕 현지르포] “달라이라마도 세 번이나 그를 찾아왔습니다”

불교의 나라 태국에서 왕실과 세계불자들이 함께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태국 승왕 솜뎃 프라 니나삼바라(Somdet Phra Nynasamvara)의 100세 생일 축하연이 지난 1~3일 방콕 왓 보원니웻(Wat Bowon Niwet) 사원과 세계불교도우의회(WFB: World Fellowship of Buddhists) 회관에서 진행됐다.
 

[인터뷰] “법 공부를 해서라도 남양유업과 끝까지 싸울 생각입니다”

“대기업 상대로 이길 수 있을까, 저도 확신을 못 했어요.”남양유업의 항소 소식이 들린 지 일주일쯤 지나 박 씨(33)를 만났다. 올해 1월 남양유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0달 만에 ‘승소’ 판결을 받은 주인공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인터뷰를 자청한 그지만, 다른 직장에 몸담고 있으니 이름과 얼굴은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도핑 파문’ 이용대 자격정지 철회… 9월 인천아시안게임 출전

‘도핑 파문’ 이용대 자격정지 철회… 9월 인천아시안게임 출전

‘도핑 파문’으로 출전을 중지 당한 이용대(25, 삼성전기)와 김기정(23, 섬성전기) 선수가 다시 ‘배드민턴 채’를 들 수 있게 됐다.대한배드민턴협회(회장 신계륜)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도핑청문위원단이 재심의를 열어 이용대‧김기정에게 내려진 1

인천아시안게임 SNS, 물범 탈 인형 알바 모집 화제

인천아시안게임 마스코트 물범 탈 인형...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4월 16일자[천지만평] 2014년 4월 14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 자동이체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