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3농혁신’ 5대 핵심 전략… 본격 추진
충남도 ‘3농혁신’ 5대 핵심 전략…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 오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2012 제1차 3농혁신 추진상황보고회’에서 안희젇 충남지사가 관계자의 보고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도는 15일 오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2012 제1차 3농혁신 추진상황보고회’를 열고 중간 점검에 들어갔다.

이 자리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구본충 행정부지사, 허승욱 3농혁신위원회 신임위원장, 박범인 농업정책과장을 비롯해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허승욱 (단국대) 교수가 3농혁신위원회 신임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이날 안 지사는 “TF팀별로 우리 도의 특성을 살려서 중앙정부의 관련 현황을 파악하고 도 추진사업 계획과 연계해 히트전략을 세우기 바란다”면서 “3농혁신 사업과 관련해 민간파트너와 진행하고 있는 협력사업도 좀 더 늘려가자”고 주문했다.

또 안 지사는 “3농혁신위원회 위원들이 개선사항을 지적하면 우리 도 공직자들이 잘 받아들여 고쳐야 할 점은 분명히 혁신해 나가야 한다”면서 행정 혁신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 지사는 “오늘 이 첫 보고회에 이어 꾸준히 10번 정도 이 같은 보고회를 지속해서 가진다면 성과가 대단히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도지사 임기 내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는 말로 마무리 평가를 마쳤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3농혁신이 성공하려면 현장 농어업인이 주도할 수 있어야 하고 시군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라며 “도청 조직이 농어민의 단결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충남도가 역점추진하고 있는 3농혁신사업은 올해부터 친환경 농수산물 생산과 지역순환식품체계 구축 등 5대 핵심전략에 따라 세부적으로 본격 추진된다.

또, 3월초에 3농혁신 지도자 모임이 발족하고 귀농귀촌 탐방단이 운영되는 등 추진 지원체계도 강화될 예정이다.

이날 도가 제시한 5대 핵심 추진전략은 ▲친환경 농수산물 생산 ▲지역순환식품체계 구축 ▲살기좋은 희망마을 만들기 ▲지역리더 양성 ▲도농교류 활성화이다.

이에 따라 농촌마을과 도시학교 간 자매결연을 맺어 친환경농산물을 학교급식으로 제공하고 학교농장을 조성하는 ‘도시학교 친환경농업 실천’ 사업에 3억원이 투자돼 지난해 14개 학교에서 100개 학교로 확대 추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