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미 신용등급 추가로 강등될 수 있어”
S&P “미 신용등급 추가로 강등될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미국의 신용등급 추가 강등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S&P는 지난해 8월 사상 처음으로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기존의 최고 등급인 AAA에서 한 단계 강등, AA+로 매겨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S&P는 미국 정부가 재정적자 감축을 위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자 “이런 정치적 ‘벼랑 끝 전술’이 나타나는 것은 미국이 덜 안정적이고 덜 효율적이며 덜 예측 가능한 나라로 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신용등급을 강등한 바 있다.

특히 S&P는 당시 신용전망도 ‘부정적’으로 부여해 6개월~2년 이내에 등급이 추가로 강등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S&P의 존 체임버스 국가신용등급 위원장은 8일(현지시각) S&P가 지원하는 웹캐스트 방송에 나와 “지금 미국에 필요한 것은 단기적 차원의 재정 긴축 조치들이 아니라 신뢰할 수 있는 중기적 재정계획”이라면서 오는 11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 추가 강등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로 볼 때 당장 등급이 강등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그러면서 그는 “중기 재정계획은 재정지원과 수입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사회보장제도 혜택의 축소와 증세 조치에 대한 의회의 결단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