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호주 대홍수, 36년 만에 대재앙 ‘1만여 명 고립’
정현경 기자  |  sevi@newscj.com
2012.02.04 09:55:00    
   
▲ 호주 대홍수 (사진출처:YTN 화면 캡쳐)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호주 동부에서 대홍수가 발생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3일(현지시간) 해외 언론들은 호주 동부의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36년 만에 대홍수가 일어나 주민 2000여 명이 긴급 대피하고 1만 1000여 명이 고립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주 북부지방에 일주일 연속으로 폭우가 내려 인근 메히강이 범람할 위기에 처했다.

호주 기상청은 메히강의 수위는 10.64m인데 이는 1976년 이후 가장 많이 차오른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대홍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들 무사히 대피하기를 바래요” “가슴이 철렁하네요. 요즘 왜 이렇게 대홍수가 많은지” “일본이 생각나네요” “호주 대홍수… 겁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7)
은하수
2012-02-06 20:30:1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불 보다 더 부서운 게 물이더라구요.
불 보다 더 부서운 게 물이더라구요. 저희 집도 홍수로 피해를 입은적이 있었는데 물은 순식간에 쓸어가버리더라구요.
기아가최고야
2012-02-05 21:31:1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완전 영화네 영화
완전 영화네 영화
우키비
2012-02-05 11:06:5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세상에..다들다치지않고무사했으면좋겠네
세상에..다들다치지않고무사했으면좋겠네요
양희철
2012-02-04 17:11:3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재앙이 계속되는게 지구 말세 징조인가
재앙이 계속되는게 지구 말세 징조인가....
임희진
2012-02-04 16:55:1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세계적으로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가 증
세계적으로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가 증가되고 있네요. 인간의 힘으로는 막을 수 없는 일이니..
derAU그레고리
2012-02-04 12:16:5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무지막지한 자연의 대반란!'뿌린대로
무지막지한 자연의 대반란!'뿌린대로 거둔다'는 옛말이 있다 자연의 소중함을 느끼고 보호해야 할 때이다
김병진
2012-02-04 11:39:2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우리나라도 눈이 와서 난리더니 호주도
우리나라도 눈이 와서 난리더니 호주도 홍수가 났네요. 모두가 지구 온난화 때문인가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7)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박민우, 2014 프로야구 신인왕 수상… “1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

NC 다이노스 박민우(21)가 최우수신인상을 차지했다. 박민우는 1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최우수신인선수 선정 및 각 부문별 시상식에서 유효표 99표 중 71표를 얻

‘청년 취업 기회’ 스포츠산업 우수 인력 뽑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제4회 스포츠산업 ...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1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