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호주 대홍수, 36년 만에 대재앙 ‘1만여 명 고립’
정현경 기자  |  sevi@newscj.com
2012.02.04 09:55:0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호주 대홍수 (사진출처:YTN 화면 캡쳐)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호주 동부에서 대홍수가 발생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3일(현지시간) 해외 언론들은 호주 동부의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36년 만에 대홍수가 일어나 주민 2000여 명이 긴급 대피하고 1만 1000여 명이 고립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주 북부지방에 일주일 연속으로 폭우가 내려 인근 메히강이 범람할 위기에 처했다.

호주 기상청은 메히강의 수위는 10.64m인데 이는 1976년 이후 가장 많이 차오른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대홍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들 무사히 대피하기를 바래요” “가슴이 철렁하네요. 요즘 왜 이렇게 대홍수가 많은지” “일본이 생각나네요” “호주 대홍수… 겁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연재] 원작+a 新라파엘로

이번 라파엘로 연재에서도 ‘스테레오 비전’ 기법을 위해 제작된 작품을 소개한다. 스테레오 비전은 마치 스피커가 두 개의 음량을 동시에 내듯 입체감이 살아 있는 것처럼 하기 위해 같은 사진을 가지고 다양한 색깔을 넣어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이다.이 스테레오 비전 기법으로 만들어진 유리원판은 ‘입체경’을 사용해서 보면 두 작품이 합쳐져서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부패한 종교 하나되야 전쟁종식”

▲ 26일 ㈔세계여성평화그룹(대표 김남희)과 천지일보(대표 이상면)가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와 통일된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취지로 ‘지구촌전쟁종식평화포럼’과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초청 강연자로 나선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필리핀 민다나오 가톨릭-이슬람 40년
전체기사의견(7)
은하수
2012-02-06 20:30:1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불 보다 더 부서운 게 물이더라구요.
불 보다 더 부서운 게 물이더라구요. 저희 집도 홍수로 피해를 입은적이 있었는데 물은 순식간에 쓸어가버리더라구요.
기아가최고야
2012-02-05 21:31:1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완전 영화네 영화
완전 영화네 영화
우키비
2012-02-05 11:06:55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세상에..다들다치지않고무사했으면좋겠네
세상에..다들다치지않고무사했으면좋겠네요
양희철
2012-02-04 17:11:3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재앙이 계속되는게 지구 말세 징조인가
재앙이 계속되는게 지구 말세 징조인가....
임희진
2012-02-04 16:55:1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세계적으로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가 증
세계적으로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가 증가되고 있네요. 인간의 힘으로는 막을 수 없는 일이니..
derAU그레고리
2012-02-04 12:16:5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무지막지한 자연의 대반란!'뿌린대로
무지막지한 자연의 대반란!'뿌린대로 거둔다'는 옛말이 있다 자연의 소중함을 느끼고 보호해야 할 때이다
김병진
2012-02-04 11:39:2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우리나라도 눈이 와서 난리더니 호주도
우리나라도 눈이 와서 난리더니 호주도 홍수가 났네요. 모두가 지구 온난화 때문인가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7)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新 독립야구단 ‘미라클’ 창단 초읽기

새로운 독립야구단이 내달 창단한다. ...
“2022년 월드컵 11∼12월 개최 굳어졌다”

“2022년 월드컵 11∼12월 개최 굳어졌다”

FIFA 실무회의 수장 BBC 인터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의 개최 시기가 11∼12월로 굳어졌다는 핵심 관계자의 말이 나왔다. 세이크 샬만 빈 이브라힘 알 칼리파(바레인) 아시아축구연맹 회장은 24일(한국시간)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그는 개최 시기를 결정하기 위해 결성된 실무회의의 회장을 맡고 있다.세이크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2월 27일자[천지만평] 2015년 2월 25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