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대홍수, 36년 만에 대재앙 ‘1만여 명 고립’
호주 대홍수, 36년 만에 대재앙 ‘1만여 명 고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주 대홍수 (사진출처:YTN 화면 캡쳐)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호주 동부에서 대홍수가 발생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3일(현지시간) 해외 언론들은 호주 동부의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36년 만에 대홍수가 일어나 주민 2000여 명이 긴급 대피하고 1만 1000여 명이 고립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주 북부지방에 일주일 연속으로 폭우가 내려 인근 메히강이 범람할 위기에 처했다.

호주 기상청은 메히강의 수위는 10.64m인데 이는 1976년 이후 가장 많이 차오른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대홍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들 무사히 대피하기를 바래요” “가슴이 철렁하네요. 요즘 왜 이렇게 대홍수가 많은지” “일본이 생각나네요” “호주 대홍수… 겁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은하수 2012-02-06 20:30:19
불 보다 더 부서운 게 물이더라구요. 저희 집도 홍수로 피해를 입은적이 있었는데 물은 순식간에 쓸어가버리더라구요.

기아가최고야 2012-02-05 21:31:12
완전 영화네 영화

우키비 2012-02-05 11:06:55
세상에..다들다치지않고무사했으면좋겠네요

양희철 2012-02-04 17:11:32
재앙이 계속되는게 지구 말세 징조인가....

임희진 2012-02-04 16:55:14
세계적으로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가 증가되고 있네요. 인간의 힘으로는 막을 수 없는 일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