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롬니, 플로리다 경선 압승 ‘대세론 부활’
유영선 기자  |  sun@newscj.com
2012.02.02 21:24:4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선두주자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31일(현지시간) 4번째 경선인 플로리다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석권하고 탬파 컨벤션센터에서 아내 앤과 함께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월 경선도 유리… 4년 전 강세 지역 다수 포함


[천지일보=유영선 기자]1일(한국시각) 열린 미 공화당 플로리다 대선후보 경선에서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주지사가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에게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롬니는 현재까지 실시된 4개 주 경선에서 2승을 챙기며 지난달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에서 깅리치 전 의장에게 일격을 당해 주춤했던 대세론을 재점화시킬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롬니는 이날 플로리다 경선에서 46.4%의 득표율을 기록해 32%에 그친 깅리치를 14%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1위를 이는 당초 예상됐던 40% 초반대의 득표율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플로리다 유권자들의 표심이 시간이 갈수록 롬리 전 주지사에게로 옮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 21일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서 승리한 깅리치 전 의원은 상승세를 이어나가는 데 실패했다. 릭 센토럼 전 펜실베이니아주 상원의원은 13.4%, 론 폴 하원의원은 7.0%에 그쳐 최하위를 기록했다. 승자독식 방식인 이번 경선을 통해 50명의 대의원을 확보한 롬니는 지지 대의원 표를 84표로 늘리게 된 반면 최대 경쟁자인 깅리치는 27표에 그대로 머물게 됐다.

특히 플로리다는 미국에서 인구가 4번째 많은 주로 다양한 인구 구성과 특히 히스패닉 유권자가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는 첫 지역이라는 점에서 경천 초반 최대 승부처로 지목돼 왔다.

지난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에서 깅리치 전 하원의원에 패배한 롬니는 그동안 고수해온 방어적 선거운동 방식을 공세적으로 전환해 깅리치를 집중 공략한 것이 1위 탈환에 주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경선일까지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광고비 등 물량공세에서 깅리치 캠프보다 4배 이상 쏟아 부은 것도 롬니 측 대승요인 중 하나였다. 2월 경선도 롬니에게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네바다를 시작으로 콜로라도·미네소타·미주리(7일), 애리조나·미시건(28일) 주 등에서 경선이 이어지는데 이들 지역 중에 5개 주는 4년 전에도 롬니가 승리한 강세지역이기 때문이다.

몰몬교도들이 밀집해 있는 네바다는 지난 2008년 공화당 경선 당시 롬니가 대승한 곳이다. 미시건 주 역시 롬니의 고향이며 그의 아버지가 주지사를 지낸 곳이다. 콜로라도 역시 성향상 보수적 깅리치 보단 온건파인 롬니에게 더 유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다만 공화당 경선을 실시하고 있는 각 주의 규모가 크지 않은데다 3월 6일 10개 주에서 동시에 열리는 ‘슈퍼화요일’ 결과가 롬니 대세론 지속의 주요 변수로 작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민병헌 양심선언 “공 내가 던졌다”… 무슨 일?

민병헌 양심선언 “공 내가 던졌다”… 무슨 일?

두산 베어스 외야수 민병헌이 양심선언으로 화제다.민병헌은 28일 구단을 통해 전날 벤치클리어링 사건과 관련해 “사실 어제 벤치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덕아웃에 와서 공을 던진 선수가 누구인지 물었을 때, 손을 들었지만 민석이 형이 먼저 나서서 퇴장 명령을 받고 나갔다. 경기가 끝나고 호텔에 와서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동료가 피해를 보
프로레슬러 이왕표 은퇴… 40년 현역 생활 마무리

프로레슬러 이왕표 은퇴… 40년 현역 생활 마무리

프로레슬러 이왕표의 은퇴 소식이 전해졌다. 이왕표는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WWA ‘이왕표 은퇴기념 포에버 챔피언’에 참석해 은퇴식을 갖고 40년의 선수생활을 마감했다.이왕표는 이날 은퇴 인사와 함께 눈물을 흘려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1975년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프로레슬러로 데뷔한 이왕표는 1985년 NWA 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