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롬니, 플로리다 경선 압승 ‘대세론 부활’
유영선 기자  |  sun@newscj.com
2012.02.02 21:24:4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선두주자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31일(현지시간) 4번째 경선인 플로리다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석권하고 탬파 컨벤션센터에서 아내 앤과 함께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월 경선도 유리… 4년 전 강세 지역 다수 포함


[천지일보=유영선 기자]1일(한국시각) 열린 미 공화당 플로리다 대선후보 경선에서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주지사가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에게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롬니는 현재까지 실시된 4개 주 경선에서 2승을 챙기며 지난달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에서 깅리치 전 의장에게 일격을 당해 주춤했던 대세론을 재점화시킬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롬니는 이날 플로리다 경선에서 46.4%의 득표율을 기록해 32%에 그친 깅리치를 14%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1위를 이는 당초 예상됐던 40% 초반대의 득표율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플로리다 유권자들의 표심이 시간이 갈수록 롬리 전 주지사에게로 옮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 21일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서 승리한 깅리치 전 의원은 상승세를 이어나가는 데 실패했다. 릭 센토럼 전 펜실베이니아주 상원의원은 13.4%, 론 폴 하원의원은 7.0%에 그쳐 최하위를 기록했다. 승자독식 방식인 이번 경선을 통해 50명의 대의원을 확보한 롬니는 지지 대의원 표를 84표로 늘리게 된 반면 최대 경쟁자인 깅리치는 27표에 그대로 머물게 됐다.

특히 플로리다는 미국에서 인구가 4번째 많은 주로 다양한 인구 구성과 특히 히스패닉 유권자가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는 첫 지역이라는 점에서 경천 초반 최대 승부처로 지목돼 왔다.

지난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에서 깅리치 전 하원의원에 패배한 롬니는 그동안 고수해온 방어적 선거운동 방식을 공세적으로 전환해 깅리치를 집중 공략한 것이 1위 탈환에 주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경선일까지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광고비 등 물량공세에서 깅리치 캠프보다 4배 이상 쏟아 부은 것도 롬니 측 대승요인 중 하나였다. 2월 경선도 롬니에게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네바다를 시작으로 콜로라도·미네소타·미주리(7일), 애리조나·미시건(28일) 주 등에서 경선이 이어지는데 이들 지역 중에 5개 주는 4년 전에도 롬니가 승리한 강세지역이기 때문이다.

몰몬교도들이 밀집해 있는 네바다는 지난 2008년 공화당 경선 당시 롬니가 대승한 곳이다. 미시건 주 역시 롬니의 고향이며 그의 아버지가 주지사를 지낸 곳이다. 콜로라도 역시 성향상 보수적 깅리치 보단 온건파인 롬니에게 더 유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다만 공화당 경선을 실시하고 있는 각 주의 규모가 크지 않은데다 3월 6일 10개 주에서 동시에 열리는 ‘슈퍼화요일’ 결과가 롬니 대세론 지속의 주요 변수로 작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12월에 한국전쟁?

“12월 한반도에 제2의 한국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이 징계하실 것입니다.” 일부 개신교인들이 계시를 받았다며 한반도 전쟁설을 퍼뜨려 대한민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12월 한국전쟁을 예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넥센이 20일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비공개 입찰)을 통해 강정호를 영입하겠다고 써낸 최고응찰액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구단이 제시한 최고응찰액은 500만 2015달러(약 55억원)다. (사진출처: 연합)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강정호(27·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금액이 20일 공개됐다.넥센은 이날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한국인 야수 중 처음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 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결과가 넥센 히어로즈에 전달됐다. 그러나 당초 영입을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진 구단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20일 오전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2월 19일자[천지만평] 2014년 12월 17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